마니아리포트

'406야드' 카일 버크샤이어, 월드 롱 드라이버 챔피언십 우승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9-05 16:58

트위터
2
center
우승을 차지한 카일 버크샤이어. 사진=볼빅
카일 버크샤이어(22, 미국)가 2019 월드 드라이브 챔피언십에서 406야드를 날려 우승을 차지했다.

버크샤이어는 5(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 테커빌에서 열린 2019 월드 롱 드라이버 챔피언십 오픈 디비전 결승전에서 406야드를 기록해 374야드의 팀 버크(32, 미국)를 제치고 장타왕에 올랐다.

3 골프를 시작한 버크샤이어는 청력의 70% 가량의 소리를 듣지 못하는 어려움을 딛고 세계 최고 장타자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여자부에서는 클로에 가너(남아공)가 347야드로 우승했다.

1976 시작된 이 대회는 볼빅이 공식 후원하며, 모든 대회에 볼빅 비비드 XT 골프공이 공인구로 지정돼 사용되고 있다.

[정미예 마니아리포트 기자/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골프레슨]백스윙 어디까지? 내 몸에 맞는 백스윙 찾기 | 이...

  • [투어프로스윙] '루키' 신미진의 시원시원한 드라이버 샷

  • [골프레슨]멋있고 예쁜 스윙은 어드레스부터! | 김채언 프로

  • [투어프로스윙] '아시안투어 우승' 장이근의 파워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