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선두와 1타 차' 양희영-이미림 "주말 잘 준비하겠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7-19 13:26

트위터
0
center
양희영과 이미림. 사진=AP뉴시스
양희영과 이미림이 손을 잡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설 대회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200만달러) 2라운드가 치러졌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의 경우 LPGA투어 사상 첫 팀플레이 방식의 대회다.

1라운드와 3라운드는 포섬 방식(하나의 공으로 경기), 2라운드와 4라운드는 포볼 방식(각자의 공으로 경기 후 좋은 스코어를 기재)으로 진행된다.

지난 1라운드 포섬 방식에서 선두 그룹에 2타 차 공동 3위로 출발한 양희영과 이미림조는 2라운드 포볼 방식의 경기에서 6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1타를 기록한 양희영과 이미림조는 공동 선두 그룹에 1타 차 공동 4위다.

순위는 한 계단 하락했지만, 선두와 격차는 좁혀졌다.

2라운드에서 양희영은 버디 3개, 이미림은 버디 4개를 기록했고, 이 중 같은 홀에서 두 선수가 동시에 버디를 기록하면서 버디는 총 6개가 됐다.

두 선수 모두 위기를 잘 막아내며 보기 없이 버디 6개로 대회 2라운드를 마쳤고, 남은 라운드에서 추격을 이어갈 예정이다.

경기를 마친 이미림은 "오늘 조금 힘든 경기를 했다. 나도 위기가 많았고, 언니도 위기가 많아서 조금 힘들었는데 그래도 둘이 서로 화이팅하면서 버디를 만들었던 것 같다"고 했다.

양희영 역시 "오늘 쉽지 않았던 것 같다. 우리가 보기없이 플레이할 수 있었던 이유는, 실수를 해도 다른 홀에서 해서 잘 막았기 때문이었다"고 이야기하며 "일단 어제만 해도 샷감이 좋았는데, 오늘은 조금 말리면서 이미림 선수에게 부담을 줬던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에 이미림은 "언니가 전반에는 샷이 나쁘지 않았는데, 후반가서 전반보다 떨어진 것 같다"고 하며 "하지만 언니가 일관성있게 잘 치는 선수이다보니 걱정은 없고, 내일 경기에서는 1라운드처럼 (언니가) 퍼팅 위주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샷 감에 다소 아쉬움을 드러냈던 양희영은 "지금 바로 연습장에 가서 공도 좀 치면서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며 "주말을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대회 2라운드에서는 폴라 크리머-모건 프레슬(미국), 스테파니 메도(잉글랜드)-줄리아 몰리나로(이탈리아), 셀린 부티에-카린 이셰르(이상 프랑스) 등 3개 조가 중간합계 10언더파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한국 선수로는 전인지-리디아고(뉴질랜드), 지은희-김효주, 최나연-신지은 등이 중간합계 8언더파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고진영-이민지(호주)조는 7언더파 공동 14위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M직캠]‘통산 3승’박민지 “장점 없는 게 단점...특기 샷...

  • [조윤식의스윙분석] '볼을 칠 충분한 공간과 시간적 여유" ...

  • [투어프로스윙]'정확도 겨냥' 주흥철의 드라이버 스윙

  • [조윤식의스윙분석] '에너지 효율적, 몸 친환경적 스윙'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