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헨더슨, 와이어투와이어-대회 최저타로 타이틀 탈환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6-17 10:54

트위터
0
center
타이틀 탈환에 성공한 브룩 헨더슨. 사진=AP뉴시스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와이어투와이어로 통산 9승째를 수확했다.

헨더슨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CC(파72, 6639야드)에서 치러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대회 1라운드부터 선두 자리를 내어주지 않고 독주한 헨더슨은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로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7년 이 대회 우승 당시 파 71로 세팅된 코스에서 21언더파로 대회 최저타 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던 헨더슨은 이번 대회 역시 21언더파로 우승했다.

이는 지난해 우승자 유소연과도 타이 기록으로 3년 연속 대회 최저타 기록인 21언더파가 우승 스코어가 됐다.

종전 LPGA투어와 PGA투어에서 캐나다 선수가 기록한 최다승은 8승으로 LPGA투어에서는 샌드라 포스트, PGA투어에서는 조지 너드슨과 마이크 위어였다.

지난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기록하며 캐나다 선수 최다승인 8승 타이 기록을 세웠던 헨더슨은 2달 만에 1승을 추가하며 통산 9승으로 최다승 기록을 경신했다.

한편, 대회 최종라운드에서는 하타오카 나사(일본), 렉시 톰슨, 브리트니 올터마레이(이상 미국), 오수현(호주) 등이 최종합계 20언더파 선두와 1타 차로 준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다소 주춤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유소연만이 최종합계 13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9위로 유일하게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뒤를 이어 박인비가 최종합계 12언더파 공동 16위, 고진영과 전인지는 최종합계 11언더파 공동 23위 등이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위너스 클럽’ 지한솔의 드라이버 샷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⑥아이언 클럽 거리 차이, 핵심은 ...

  • [투어프로스윙] ‘세계투어 활약 중’ 김태우의 우드 샷

  • [투어프로스윙]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디펜딩 챔프 박성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