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박인비, 마지막 3홀에서 화끈한 뒤집기로 16강 진출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5-17 17:32

트위터
0
center
박인비. 춘천=김상민 기자
박인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셋째날 짜릿한 역전 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박인비는 17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파72, 6246야드)에서 치러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19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3차전에서 장은수를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KLPGA투어 생애 첫 승을 거둔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KLPGA투어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을 치르고 있다.

조 추첨에서 허다빈과 임은빈, 장은수를 뽑은 박인비는 조별리그 첫 날 허다빈을 상대로 3홀 남기고 4홀 차로 승리했다. 이어 대회 둘째날에도 임은빈을 상대로 5홀 남기고 6홀 차로 승리하며 가볍게 2승을 챙겼다.

하지만 3차전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임은빈과 허다빈을 상대로 2승을 챙긴 장은수가 박인비의 상대였다.

장은수는 1번 홀(파4)부터 3번 홀(파3)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에 박인비는 4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고, 장은수는 4홀 차로 앞서나갔다.

박인비는 곧바로 반격했는데, 5번 홀(파4)과 6번 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낚았고, 2홀을 다시 가져왔다. 이어 9번 홀에서도 버디를 솎아냈는데, 장은수 역시 버디를 솎아내면서 전반 홀에서는 2홀 차로 장은수가 앞섰다.

박인비는 12번 홀(파5)에서 이글을 낚으면서 다시금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 홀에서 장은수는 보기를 범하며 1홀 차가 됐다. 이어 박인비의 반격이 시작됐다.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한 박인비는 보기를 범한 장은수에게 1홀을 더 가져오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16번 홀(파3)과 17번 홀(파4)에서 연속으로 버디를 솎아내며 2홀을 더 가져왔다.

15번 홀부터 17번 홀까지 3개 홀을 연속으로 가져온 박인비는 1홀 남기고 2홀 차로 짜릿하게 승리하며 16강에 진출했다.

1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박인비는 16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김지현2와 16강전에서 맞붙는다.

한편, 2조에서는 2009년 우승자 유소연이 김민선5와 김자영2에게 패배하며 1승에 그쳤다. 2조에서는 이 대회 유일한 다승자(2승) 김자영2가 3승을 거두며 16강전에 진출했다.

3조에서는 김현수가 2승 1패로 16강에 진출했고, 4조에서는 박유나가 3전 전승으로 16강에 진출했다.

5조에서는 2승씩을 거둔 박소혜와 최민경이 연장 승부를 펼친 끝에 박소혜가 16강전에 진출했으며, 6조에서는 박채윤이 3승으로 16강전에 나선다. 7조에서는 박신영이 1승 2무로 16강 전에 진출했으며, 8조에서는 조아연이 2승 1무로 16강 전에 나선다.

9조에서는 조정민과 홍란, 이효린이 2승으로 연장전을 치렀고, 조정민이 16강 전 진출을 확정했다. 10조에서는 박보미가 2승으로 16강전에 나서며, 11조에서는 최가람이 3승으로 16강 전에 진출했다.

12조에서는 2승 1무의 김지현2, 13조에서는 2승 1무의 김지영2, 14조에서는 3승을 거둔 안송이, 15조에서는 3승을 거둔 박소연이 16강전에 진출했으며, 16조에서는 2승을 거둔 김지현2가 하민송과의 연장전 끝에 16강 전 진출을 확정했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톱10 질주' 장하나의 우드 스윙

  • [투어프로스윙]‘디오픈 직행’ 황인춘의 드라이버 스윙

  • [M직캠]‘시즌 2승’ 조정민 “골프, 개인스포츠인 줄 알았...

  • [M직캠]‘상금 117위’ 한상희 “시드유지 생각? 잘 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