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톱 디비전 승격 '도전'

정원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22 13:58

트위터
0
center
사진_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20 IIHF 월드챔피언십(톱 디비전) 승격을 위한 장도에 오른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이하 D1A. 2부 세계선수권) 출전하기 위해 23일 카자흐스탄으로 출국한다.

한국대표팀은 지난 2017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D1A 대회에서 4승 1패로 2위를 차지, 2018 IIHF 월드챔피언십(톱 디비전에 승격하는 대이변을 연출했던만큼 또 한번 이변을 일궈내겠다는 각오다.

대표팀은 지난 1일 진천선수촌에 소집돼 21일까지 3주간 합숙 훈련을 치르며 조직력을 가다듬었고, 13일과 14일 삿포로 도마코마이에서 일본 대표팀과 2차례 연습 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조율했다. 대표팀은 26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대표팀과 마지막 평가전으로 전열을 가다듬은 후, 29일 오후 3시 30분 시작되는 대회 첫 판에서 헝가리를 상대한다.

백지선 감독은 “3주간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열심히 훈련한 덕에 자신감을 갖고 대회에 임할 수 있게 됐다. 매 경기 결승전이라는 태도로 임할 것이고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는 없다는 정신자세로 싸울 것이다”라고 카자흐스탄으로 출국하는 각오를 밝혔다.

한국(16위)과 벨라루스(14위), 슬로베니아(15위), 카자흐스탄(18위), 헝가리(20위), 리투아니아(21위. 이상 2018년 IIHF 랭킹)가 출전, 라운드 로빈(Round Robin)으로 최종 순위를 가리는 이번 대회의 1, 2위 팀은 2020년 스위스에서 열리는 IIHF 월드챔피언십으로 승격하고, 최하위 팀은 2020년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3부)로 강등된다.

최근 세계선수권 D1A는 이변이 이어지며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디비전 1 그룹 B에서 승격해 최약체로 꼽혔던 영국이 승점 11로 우승을 차지하며 월드챔피언십에 올랐고, 이탈리아는 카자흐스탄과 슬로베니아를 꺾고 2위를 차지, 월드챔피언십에 복귀했다. 한국이 이번 대회 참가국 가운데 객관적 전력에서는 중하위권으로 분류되지만, 충분히 자신감을 갖고 도전해 볼 만한 이유다.

대회 초반 흐름이 중요하다. 한국은 29일 오후 3시 30분 헝가리와 1차전에 이어 30일 오후 7시에 슬로베니아와 2차전을 치른다. 초반 2경기에서 좋은 흐름을 탄다면, 2017년 키예프에서와 같은 ‘깜짝 결과’를 기대해 볼 만 하다는 평가다.

헝가리는 한국 아이스하키에 익숙한 상대다. 역대 전적에서는 3승 1무 12패로 열세에 있지만 최근 세 차례의 세계선수권 전적은 한국이 2승 1패로 앞선다. 헝가리는 22일 열린 영국과의 평가전에서는 1-3으로 졌지만 앞서 열린 슬로베니아(7-4승), 이탈리아(6-1승) 평가전에서는 막강 화력을 과시하며 만만찮은 전력을 확인시켰다.

2차전 상대인 슬로베니아는 한국 아이스하키의 천적으로 꼽힌다. 역대 전적에서 6전 전패, 세계선수권 맞대결에서도 4전 전패로 절대 열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슈퍼스타 안제 코피타(LA 킹스)의 전격 합류로 팀 전력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9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대표팀 명단■

▲감독=백지선 ▲코치=이창영, 손호성, 맷 버타니, 세르게이 넴치노프 ▲골리=맷 달튼, 김형찬(이상 한라) 이연승(대명) ▲디펜스=김현수, 이돈구, 김원준, 송형철, 최진우, 에릭 리건, 알렉스 플란트(이상 한라), 정종현(대명) ▲포워드=김원중, 김기성, 김상욱, 조민호, 신상우, 박진규, 이총현(이상 한라), 이용준, 김형겸, 이종민(이상 대명), 박상진(하이원) 안진휘, 신상훈, 전정우

[정원일 마니아리포트 기자/umph112@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위너스 클럽’ 지한솔의 드라이버 샷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⑥아이언 클럽 거리 차이, 핵심은 ...

  • [투어프로스윙] ‘세계투어 활약 중’ 김태우의 우드 샷

  • [투어프로스윙]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디펜딩 챔프 박성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