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KLPGA의 벽은 높았다...미녀골퍼 수이샹 데뷔전 6오버파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19 14:46

트위터
0
center
수이샹. 사진=KLPGA 제공
중국 미녀골퍼 수이샹(중국)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식 데뷔전에서 6오버파를 기록했다.

중국여자프로골프(CLPGA)투어를 주무대로 하던 수이샹은 2019년 KLPGA투어로 진출했다.

KLPGA 2018 인터내셔널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2위를 차지한 수이샹은 KLPGA 드림투어 시드권과 함께 KLPGA 2019 정큐투어 시드 순위전 예선 면제권을 획득했고, 본선에서 4라운드 합계 3오버파 291타를 기록하며 시드 순위 45위로 시드를 획득했다.

하지만 시드 순위가 낮아 정규투어가 아닌 2부투어(드림투어)를 주무대로 활약하며, 추천 선수 혹은 초청 선수 자격으로 정규투어에 출전하거나 출전 인원이 144명인 대회에 출전 기회가 있다.

그럼에도 수이샹의 외모는 골프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KLPGA투어에서 뛴다는 소식만으로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기도 했다.

화제의 장본인 수이샹은 이번 대회에 추천 선수(스폰서 및 대회조직위원회 추천으로 추천수에 제한을 받는 선수)자격으로 대회에 나섰다.

하지만 성적은 다소 아쉬웠다. 수이샹은 1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5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6오버파를 기록했다.

오후 2시 45분 현재 오후 조 선수들이 경기중인 가운데 121명의 출전 선수 중 수이샹은 공동 103위로 하위귄이다.

KLPGA투어에 데뷔하면서 "KLPGA투어가 전 세계에서 가장 치열한 투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아 배우고 성장하는 한 해를 보내고 싶다"는 출사표를 던진 수이샹은 정규투어 첫 대회 1라운드에서 KLPGA투어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하지만 이제 1라운드를 마쳤고, 실망하기는 이르다. 수이샹이 남은 라운드를 잘 마쳐 많은 골프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M직캠] ‘어게인 역전승’ 서형석 “화려하지 않지만 숏게...

  • [M직캠]돌아온 이수민 “한국투어 겨우 1년, 보여드릴 것 많...

  • 그린 주변 어프로치 미스샷, 원인과 해결 방법-신현태 프로

  • [투어프로스윙] '설욕전 나서는' 윤성호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