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천재소녀' 김효주, 3경기 연속 톱10...부활 초읽기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02 15:00

트위터
1
center
김효주. 사진=LPGA 제공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천재소녀 김효주가 긴 침묵을 깨고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국가대표로 발탁되어 천재소녀로 이름을 날린 김효주는 아마추어 시절 통산 14승은 물론 아마추어 신분으로 프로 무대 우승도 차지했다.

김효주는 2012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우승했고, 두 달 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산토리오픈에서 7타 차 역전 우승을 거뒀다. 당시 김효주의 나이는 16세 332일로 JLPGA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또한 그 해 타이완여자프로골프 스윙잉 스커츠 TLPGA에서 우승하는 등 아마추어 신분으로 3개국의 프로무대를 휩쓸며 진정한 '천재소녀'임을 각인시켰다.

김효주는 2012년 10월 프로로 전향 후 현대 차이나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특히 2014년에는 초청 선수로 나간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1라운드에서 61타를 기록하며 메이저 최소타 기록을 세우는 등 활약을 선보였고, 우승컵까지 덜컥 품에 안으며 이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로 진출했다.

이후 2년간 KLPGA투어와 LPGA투어에서 각각 2승씩을 더하며 활약했지만, 2017년 이후 갑작스럽게 침체기에 빠졌다. LPGA 투어 마지막 우승은 2016년 2월 개막전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에서 거둔 통산 3승째다.

2018년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쏘는 듯 했지만, 이후 출전 대회 중 가장 좋은 성적은 공동 15위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US오픈이 지난해 유일한 톱10 성적이다.

그랬던 김효주가 2019년 부활을 알리고 있다. 2월 LPGA 혼다 클래식에서 시즌을 시작한 김효주는 공동 38위로 출발했다.

이어 HSBC 우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공동 5위로 시즌 첫 톱10 진입에 성공했고,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공동 10위, 기아 클래식에서 공동 7위 등 출전 3개 대회 연속 톱10 기록을 세우고 있다.

특히 기아 클래식의 경우 최종라운드에서의 활약이 인상 깊었다. 공동 30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김효주는 보기없이 이글 1개와 버디 8개를 솎아내며 10타를 줄여내며 순위를 대거 끌어올렸다.

종전 자신의 최고 기록이 11언더파라고 밝힌 김효주는 "에비앙 때도 10언더파를 기록했고, 이후 처음이다. 솔직히 이 코스는 공이 많이 구르지 않아, 티샷에 런이 많은 내게는 맞지 않는 코스라고 생각해 기대를 많이 안했다"고 하며 "이번주는 방향성만 잘 잡는 것이 목표였는데, 잘 쳐서 다행이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기복 없는 플레이다. 출전 4개 대회 16라운드에서 모두 이븐파 이상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뱅크 오프 호프 파운더스 컵 3라운드에서는 8언더파, 기아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는 10언더파 등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몰아치기가 기록되고 있다.

지난 시즌들과 비교하자면 크게 달라진 점은 그린 적중률이다. 이번 시즌 그린 적중률은 73.26%로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지난해에 비해 10% 높아진 수치다. 이에 정확도 높은 티 샷과 견고한 퍼팅 능력까지 뒷받침되는 등 천재 골퍼의 부활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3개 대회 연속 톱10을 기록하고 있는 김효주는 오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미션힐즈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올리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한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위너스 클럽’ 지한솔의 드라이버 샷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⑥아이언 클럽 거리 차이, 핵심은 ...

  • [투어프로스윙] ‘세계투어 활약 중’ 김태우의 우드 샷

  • [투어프로스윙]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디펜딩 챔프 박성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