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UFC 정찬성, '로드리게스 축하해' ... 병원악수 사진 '눈길'

유태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11-12 20:57

트위터
1
center
정찬성 인스타그램 캡쳐.
[마니아리포트 유태민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1)이 다소 아쉬울법한 패배에도 승자에게 축하인사를 전했다. 정찬성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병원에서 마주친 야이르 로드리게스(26.멕시코)와 웃으며 악수하는 사진을 올리며 축하인사와 함께 "이번 시합은 이 정도로 만족해야겠다. 이제는 정말 괜찮다. 다들 고맙다"고 적었다.

외신들도 정찬성의 스포츠맨십을 칭찬하고 나섰다. 미국 격투기 전문매체 'MMA정키'는 "정찬성이 대단한 사진을 남겼다"면서 "이런 스포츠맨십은 특별한 선수들만이 보여줄 수 있다"고 소개했다.

정찬성은 11일 미국 콜라라도주 덴버 펩시 센터에서 로드리게스를 상대로 치른 UFC 파이트 나이트 페더급 메인이벤트 경기에 나섰지만 종료 1초를 남기고 KO패배를 당했다.
우세한 경기를 이어가던 중 종료직전 턱쪽에 기습적인 팔꿈치 공격을 당해 실신했다. UFC가 공개한 채점표에 따르면 판정으로 갔을 경우 최소 2-1로 승리할 수 있었다는 게 알려지며 더욱 아쉬움을 남겼다.

두 선수는 경기 후 치료차 들른 병원에서 재회했고 악수를 나누는 사진을 남겼다. 상처투성이 얼굴에도 서로 웃으며 악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정찬성은 "며칠 병원에 입원했다가 한국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부끄럽지만 돌아가서 찾아뵙겠다"며 글을 마쳤다.

/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2승 도전' 박보미2의 드라이버샷

  • [정준의 Kick 시즌2]가장 흔한 트러블, 페어웨이 벙커 탈출...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⑤해저드 넘기는 높은 탄도 아이언...

  • [투어프로스윙]'시드전 생존본능' 유수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