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준우승만 3회' 오지현 "내 플레이에 집중하겠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6-10 00:30

트위터
0
center
오지현. 사진=마니아리포트DB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오지현(22)이 2018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오지현은 9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파72, 6604야드)에서 치러진 에스오일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대회 2일 동안 각각 4언더파씩을 기록하며 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오지현은 공동 선두 그룹에 1타 차로 추격에 나섰다.

지난 시즌 2승을 거둔 오지현은 이번 시즌 물이 올랐다.

시즌 첫 승과는 연이 닿지 않았으나 9개 대회에서 모두 컷 통과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준우승 3회를 포함 톱10에 총 6번 이름을 올렸다.

특히 이번 시즌에 들어 오지현은 엄청난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4월 제주도에서 치러진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최종라운드에서 65타를 기록하며 막판 스퍼트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가장 최근 출전 대회인 E1채리티 오픈에서 역시 최종라운드에서 63타를 기록하며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오지현은 이번 시즌 상승세에 대해 "동계 훈련에서 했던 샷 훈련들이 도움이 많이 되어 준우승도 여러차례 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하며 "편하게 마음을 비우며 경기에 임하니 잘 되는 것 같다"고 했다.

최종라운드, 선두와 단 1타 차로 시즌 첫 승에 도전하는 오지현은 "최종라운드 역시 마음을 비우고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대회 2라운드에서는 박결, 김자영2, 이승현이 합계 9언더파 135타로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뒤를 이어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김지현과 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서는 오지현, 안나린, 전우리 등이 합계 8언더파 136타로 우승 경쟁에 불을 지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