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이정은6의 60타 신기록...2017 KLPGA 최고의 순간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22 15:12

트위터
1
center
이정은6가 12언더파로 18홀 최소타 기록을 경신한 후 스코어카드를 들고 웃고 있다. 사진=마니아리포트 DB
[마니아리포트 정미예 기자]
2017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를 장식한 최고의 순간은 언제일까?

KLPGA가 진행한 SBS골프 해설진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이정은6가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12언더파 60타를 친 순간이 선정되었다.

이정은6는 당시 2라운드에서만 12언더파를 몰아치며 2003년 전미정이 기록한 18홀 최소 스트로크(11언더파 61타)를 14년 만에 경신했고, 우승까지 차지했다.

최고의 순간 2위로는 김지현이 프로 데뷔 8년 만에 KG 이데일리 오픈에서 생애 첫 승을 차지한 순간을 비롯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박인비와 김자영2의 맞대결, 김지현의 시즌 3승, 오지현과 장수연이 메이저 첫 승을 이룬 순간이 공동 2위로 선정됐다.

/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