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4년 만의 새 캡틴' 수원, 주장 김은선 선임

김동욱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10 17:44

트위터
0
center
수원 새 주장 김은선. (사진=수원 삼성 제공)
김은선(30)이 수원 삼성 새 주장으로 선임됐다.

수원은 10일 "김은선이 2018년 수원을 이끌 주장으로 임명됐다"고 전했다. 김은선은 광주에서 2년 동안 주장을 맡았고, 수원 이적 후 경찰청에 입대해서도 주장 완장을 찬 경험이 있다.

그동안 수원은 염기훈이 4년 연속 주장을 역임했다. 4년 연속 주장은 구단 역사상 처음이었다.

염기훈이 찼던 완장을 김은선이 넘겨받았다.

김은선은 "수원 주장을 맡아 무한한 영광"이라면서 "기훈이 형이 4년 동안 주장 역할을 워낙 잘해 기쁜 마음보다 부담이 앞선다. 하지만 아무나 찰 수 없는 수원 주장 완장의 무게를 누구보다 잘 아는 만큼 더 책임감을 가질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주장 완장을 넘겨준 염기훈은 "4년 동안 훌륭한 선후배들이 도와준 덕분에 주장 완장을 찰 수 있었다. 자부심이 컸던 만큼 부담도 컸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은선이는 타고난 리더 체절이라 주장 완장을 넘겨줄 최고의 시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베테랑' 황인춘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바비 인형' 박결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새출발' 이수민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신인왕 출신' 정연주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