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비밀 병기가 퍼터?' 랭킹 1위 존슨의 이유있는 독주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11 05:00

트위터
0
center
더스틴 존슨.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33, 미국)의 질주가 심상치 않다.

2018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새해 첫 대회인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존슨은 놀라운 플레이를 선보였다.

1라운드에서 선두와 2타 차 4위에 자리했던 존슨은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올라서더니 3라운드에서 2타 차 선두로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놀라움은 이제부터다. 최종라운드에 나선 존슨은 이글, 버디 등을 쏟아내며 8타를 줄이며 독주했다. 우승 스코어는 24언더파, 2위 존 람(스페인)과 무려 8타 차이로 대승을 거뒀다.

무엇보다 이 대회는 2016-2017우승자들에게 출전권이 주어진 무대로 세계 랭킹 톱5 등 강자들이 대거 출전한 대회였기에 존슨의 독주는 눈길을 끌었다.

존슨을 범접할 수 없는 존재로 만들었던 것은 무엇일까? 답은 퍼트다.

지난해 존슨은 PGA투어에서 315야드의 평균 드라이버 샷 거리를 뽐내며 리그 2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439야드를 기록하며 시즌 최장거리 기록을 세웠고, 드라이버 샷 이득 타수는 말할 것도 없이 리그 1위였다.

이런 존슨에게도 부족한 것이 있었으니 바로 퍼트였다. 매 대회 전반적인 기록을 살펴봤을 때 퍼팅 이득 타수가 마이너스 수준만 아니면, 다시 말해 퍼트로 타수만 잃지 않아도 존슨은 대회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center
더스틴 존슨. 사진=AP뉴시스

시즌 4승을 올린 존슨의 지난 시즌 퍼팅 이득 타수는 0.096타로 리그 81위 수준이었고, 전체 퍼팅은 290.3으로 무려 리그 158위에 자리했다. 다소 특이한 점이 있다면 라운드 당 평균 퍼팅을 따져봤을 때 1라운드는 29.47타로 리그 136위, 2라운드는 29.95타로 리그 173위, 4라운드는 29.25타로 118위 등 하위권이지만, 3라운드 무빙데이에서만 27.50타로 리그 5위 수준의 놀라운 퍼트감을 자랑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존슨이 달라졌다. 드라이버 샷 부문에서 여전히 1위를 지키고 있으면서 퍼트 부문에서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기 시작한 것이다. 이번 시즌 퍼팅 이득 타수는 0.724로 리그 27위 수준이고, 전체 퍼팅은 98로 리그 8위다. 뿐만 아니라 홀 당 평균 퍼팅은 1.648타로 무려 리그 5위다.

사실 물 오른 존슨의 퍼트에는 이유가 있다. 지난해 말 치러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십에서 6타 차 단독 선두에서 퍼팅 난조로 최종라운드 역전패를 당하는 등 존슨은 퍼팅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테일러메이드 투어 운영 부사장이 직접 나서 존슨이 지난 18개월 간 자주 사용하던 12개의 동일한 스파이더 투어 퍼터를 피팅했다. 이에 발견된 문제는 퍼터들이 모두 각기 다른 사이트라인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피팅 후 가장 맞는 퍼터를 백에 넣은 존슨은 출전 첫 대회에서 날카로운 퍼트감을 선보였다.

존슨 역시 대회 직후 자신의 퍼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 직후 존슨은 "스스로의 퍼팅 라인을 신뢰해야한다"고 하며 "퍼팅 라인을 신뢰한 후 퍼트를 하면 공이 잘 굴러가고 있는 것 처럼 느낀다. 그래서 좋은 퍼트가 나올 수 있다"고 했다.

완벽한 드라이버 샷에 물 오른 퍼팅까지, 시즌 9승을 목표로 한 존슨의 활약에 기대가 집중된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