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V리그 감독들의 이구동성…"우승 후보는 기업은행-도로공사"

송대성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0-11 17:47

트위터
0
center
'도드람 2017-2018 V리그' 개막이 코앞에 다가온 가운데 '디펜딩 챔피언' IBK기업은행과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한국도로공사가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프로배구 여자부 6개 구단 감독들은 11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미디어데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우승 후보를 묻는 말도 나왔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기업은행의 전력이 가장 탄탄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후 나머지 감독들은 기업은행과 함께 도로공사도 우승 후보로 꼽았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기업은행이 가장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도로공사 역시 우승 후보로 생각한다. 양 팀의 선수 구성이 가장 좋아 보인다"고 두 팀을 함께 거론했다.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 역시 "기업은행과 도로공사가 가장 강한 것 같다"고 차 감독 생각에 동의했다.

KGC인삼공사 서남원 감독은 "기업은행과 도로공사가 우승권에 가장 근접해있다"며 "선수가 많이 바뀐 기업은행은 빨리 손발을 맞추는 것이 관건이다. 도로공사는 높이가 좋아졌다. 그리고 박정아와 외국인 선수 이바나 네소비치가 있어 탄탄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center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의 생각도 다르지 않았다. 그는 "앞선 감독들과 같은 생각이다. 베테랑 선수들도 있고 공격력과 높이를 모두 겸비한 팀들이다"라고 말하면서도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안다"는 말로 여지를 남겨뒀다.

모든 감독이 우승 후보로 꼽은 기업은행. 이정철 감독은 도로공사를 거론했다. 그는 "프로에서는 투자가 필요하다. 최근 3년 동안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대어를 가장 많이 확보한 팀이 도로공사다. 이 때문에 가장 유리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이어 "하지만 그것이 절대적이지는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우리 팀을 우승 후보로 뽑아 주셔서 감사하고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우리가 우승하겠다"는 말로 좌중을 웃음바다로 빠뜨렸다.

기업은행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주전 세터 김사니가 은퇴했고 레프트 박정아가 도로공사로 이적해 전력에 구멍이 생겼다. 그러나 흥국생명에서 센터 김수지를, 현대건설에서 세터 염혜선을 FA로 데려오며 선수단을 재정비했다. 김희진이 팀에 잔류한 가운데 두 선수의 가세로 전력은 탄탄하다는 평가다.

도로공사는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이바나를 데려오며 지난 시즌 고민을 안겼던 외국인 선수 문제를 해결했다. 그리고 박정아의 가세로 공격력은 한 층 올라갔다. 베테랑 세터 이효희와 센터 정대영이 건재한 가운데 강력한 서브가 장점인 문정원이 컨디션을 잘 유지한다면 우승까지 노려볼 수 있을 전망이다.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snowball@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54홀 노보기 우승' 이승현의 드라이버 샷

  • [이주연의 숏게임 골프레슨]짧은 거리 퍼트가 어렵다면

  • [투어프로스윙]‘시즌 최고 기록’ 박주영의 드라이버 샷

  • [정준의 Kick 시즌2]띄우는 샷에서 많이 나오는 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