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교촌레이디스오픈 첫날 공동 2위

유혜연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5-05-08 18:20

0
center
▲고진영이8일열린KLPGA투어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1라운드도중8번홀에서홀아웃하고있다.사진
[마니아리포트 유혜연 기자]고진영(20.넵스)이 시즌 첫 다승 경쟁에서 한 발 앞섰다.

고진영은 8일 경북 경산시 인터불고 경산 컨트리클럽(파73)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70타를 쳤다. 단독 선두 김민지(20.브리지스톤)에 2타 뒤진 공동 2위다.

고진영은 지난 4월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두며 '2년차 징크스'라는 말을 무색하게 했다. 최근 3개 대회에서 1승을 포함, 모두 톱10을 기록하는 등 기세가 좋다.

지난주 KG 이데일리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동갑내기' 김민선(20.CJ오쇼핑)은 이븐파 73타를 적어내 공동 28위에 머물렀다. 롯데마트 여자오픈 우승자 김보경(29.요진건설)은 3오버파 공동 82위로 부진했다.

한편 4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이정은(27.교촌F&B)과 올시즌 투어에 복귀한 홍진주(32.대방건설), 배선우(21.삼천리)는 고진영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디펜딩 챔피언 이정민(23.비씨카드)는 4오버파 77타로 공동 94위로 부진해 컷 탈락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r201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