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전문가 레슨
[이성용의 골프서당]백스윙 시작에서 ‘낮고 길게’의 의미
   
▲ 상체가 우측으로 과도하게 움직이면 정확한 임팩트를 할 수 없다.

백스윙의 시작 단계인 테이크 어웨이 동작 때 ‘낮고 길게’라는 말을 많이 한다. 이 말을 잘못 이해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너무 많고, 그 뜻을 잘못 전달하는 지도자 또한 많이 있는 게 현실이다.

클럽헤드가 몸의 중심이 무너지지 않는 한 최대한 길게 간다면 스윙 아크가 커지게 되고 그로 인해 클럽헤드가 이동하는 길이가 길어져 그만큼 원심력 또한 커져 헤드 스피드가 증가 할 수 있다. 하지만 올바른 방법이 아닌 무조건 낮고 길게만 클럽을 이동시키게 되면, 오히려 안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한번쯤은 생각해봐야 한다.

우선 잘못된 방법으로 클럽을 낮고 길게 이동시켰을 때 나타날 수 있는 오류를 알아보자. 첫째 스윙 센터가 오른쪽으로 과도하게 움직이는 상체 스웨이를 유발할 수 있다. 상체는 다시 어드레스 때의 자세로 돌아오려 하고, 그로 인해 정확한 임팩트를 할 수 없게 된다.

   
▲ 왼팔이 접히는 동작은 뒤땅을 유발한다.


두 번째 문제점은 아마추어들에게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왼팔이 접히는 현상이다. 이 또한 과도하게 클럽을 길게 이동시키려다 팔이 몸에서 떨어지게 되며, 어깨가 더 이상 돌지 못하고 팔을 들어 올리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접혔던 팔은 다시 펴지면서 뒤땅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헤드 스피드를 낼 수 없기 때문에 거리를 확보하기 어려워진다.

   
▲ 코킹 타이밍이 늦어지면 파워 있는 스윙을 할 수 없다.


마지막으로 부자연스러운 이동은 코킹 타이밍을 늦게 한다. 이로 인해 손목을 잘 사용하지 못해 헤드가 땅으로 처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동작으로는 파워를 낼 수 없다. 또한 겨드랑이가 몸에서 떨어져 힘을 쓸 수 없는 백스윙을 하게 된다. 몸에서 과도하게 멀어진 헤드는 굉장히 무겁게 느껴지며, 결국 손목과 팔을 사용하여 클럽을 들어 올리게 된다.

그렇게 되면 클럽의 무게를 버티기 위해 팔에 힘이 많이 들어가 어깨가 경직이 되고 충분한 어깨 턴을 할 수 없게 한다. 백스윙 때 충분한 회전을 느낄 수 없게 돼 다운스윙에서는 리듬이 빨라지고 결국에는 팔이 스윙 궤도를 벗어나 뒤땅이나 임팩트 순간 팔이 제때 임팩트 존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몸을 들어 올리는 오류를 범하게 된다.

이처럼 테이크 어웨이 동작 때 헤드를 안정성이 무너질 만큼 낮고 길게 가져가는 것은 오히려 스윙을 망칠 수 있으며,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없게 한다. 따라서 테이크백 때 겨드랑이가 떨어지지 않고, 머리의 축이 움직이지 않는 범위 내에서 클럽헤드를 낮게 가져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리포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