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 전문가 레슨
[이성용의 골프서당](3)그립으로 구질 잡기
   
 평소 슬라이스가 난다면 왼손 너클이 2개 정도 보일 정도로 돌려잡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어느 날 회원 한 분이 라운드를 다녀와서 갑자기 슬라이스가 난다고 SOS를 청한다. 그는 약간 강한 그립을 잡고 있었다. 볼을 자연스럽게 자율적으로 치게 한 후, 스윙을 보기 시작했다. 평소의 강한 그립은 완전한 위크(Weak) 그립으로 변경되어 있었다. 라운드 도중 동반자가 “그립이 너무 강해”라고 한 마디를 하자 위크 그립으로 바꾼 거다. 이와 같이 그립은 볼의 구질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다.

초보 골퍼들은 어드레스 시 왼손목이 몸 쪽으로 돌아가는 느낌이 불편하여 약한 그립을 많이 잡는데, 이는 클럽헤드가 열린 상태에서 볼과 만나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슬라이스가 나고, 반면에 강한(Strong) 그립은 클럽헤드가 닫힌 상태에서 임팩트가 되기 때문에 아주 낮게 왼쪽으로 날아가는 훅 구질을 유발한다. 하지만 이러한 원리를 잘만 이용한다면, 간단한 그립 변경만으로도 볼의 구질을 바꿀 수 있다.

왼손 너클이 2개 이하로 보이는 약한 그립을 잡는 골퍼는 클럽 면이 임팩트 순간 볼과 직각이 되지 않아 클럽 면이 열리게 되어 비스듬하게 치게 된다. 만약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면, 강한 그립으로 변경하여 슬라이스를 고칠 수 있다.

평상시처럼 그립을 잡은 후 왼손을 오른쪽 방향으로 왼손 주먹의 너클이 2개가 보일 정도로 돌려서 그립을 다시 잡는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너클이 2개 이상 보이도록 왼손목이 돌아가지 않도록 주의한다. 그 이유는 약한 그립을 잡던 사람이 한 번에 너무 강한 그립을 잡게 되면 손목의 꺾임 현상이 나타나 손목을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강한 그립은 임팩트 시 클럽 헤드를 직각으로 만들어 주기 때문에 슬라이스를 고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 탄도가 낮고 훅 구질의 골퍼라면 약한 그립으로 고쳐 잡는다.


반대로 강한 그립에 의해 낮은 훅 구질을 가지고 있는 골퍼라면 그립을 약하게 잡게 하여 훅 구질을 고칠 수 있다. 평상시처럼 그립을 잡은 후 왼손을 왼쪽으로 돌려 잡아 주먹의 너클이 2개 정도가 보일 수 있도록 그립을 잡는다.

오른손은 왼손이 돌아간 만큼 같이 돌려주며, 왼손보다는 손가락 쪽으로 그립을 잡도록 한다. 그 이유는 강한 그립을 잡을 때는 오른 손바닥이 하늘을 비스듬히 보기 때문에 오른쪽 어깨에 힘이 잘 빠지지만, 위크 그립을 잡으면서 오른손도 같이 왼쪽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손가락 쪽으로 정확히 잡지 않으면 왼손과 오른손이 분리되어 결속력이 떨어지는 그립을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슬라이스와 훅을 간단하게 그립 법으로 수정할 수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립에 따라 백스윙 클럽 면이 변화가 되고, 다운스윙 시 몸의 회전 정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그립을 변경한 후에는 모든 스윙이 바뀐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처음 그 순간에는 구질의 변화를 볼 수 있겠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다른 구질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그립 교정 시에는 스윙의 점검도 반드시 필요하다. 따라서 가장 올바른 방법은 처음에 그립을 정확하게 숙지 연습하는 것이고, 그것이 잘못 되었다면 그립과 스윙을 같이 점검 받아 교정하는 것이 가장 흔들림 없이 일정하게 볼을 칠 수 있는 방법이다.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리포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