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골프

연이틀 '단독 선두' 김주형, 트래블러스 우승 발판 마련.. 임성재 공동 6위

- 세계 1위 셰플러 2타 차 추격

2024-06-22 16:05

김주형의 2라운드 경기 모습
김주형의 2라운드 경기 모습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김주형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특급 지정대회인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2천만달러) 2라운드에도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김주형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파70·6천83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 5언더파 65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로 나섰던 김주형은 중간 합계 13언더파 127타를 기록, 리더보드 맨 위를 지켰다.

세계랭킹 1위인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비롯한 공동 2위(11언더파 129타)와는 두 타 차다.

2022년 윈덤 챔피언십, 2022년과 지난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을 제패해 PGA 투어 통산 3승을 보유한 김주형은 8개월 만의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특히 김주형은 이번 대회 1라운드 버디만 8개를 쓸어 담았고, 현지시간 생일을 맞이한 가운데 치른 2라운드도 보기 없는 플레이를 이어갔다. 김주형은 2002년 6월 21일생이다.

이날 2번 홀(파4)에서 약 5m 버디 퍼트를 떨어뜨린 것을 시작으로 전반에 버디 4개를 잡아낸 그는 후반엔 10번 홀(파4) 버디 이후 8개 홀에서 모두 파를 적어냈다.

김주형은 "스코어보다는 내 경기 플랜을 실행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스코어는 따라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탄탄한 플레이를 해왔고, 이번 주에만 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남은 시즌 이런 분위기를 쌓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코티 셰플러
스코티 셰플러
1996년 6월 21일생으로 이날 '절친' 김주형과 마찬가지로 생일이었던 세계 1위 셰플러는 6타를 줄이며 콜린 모리카와, 악샤이 바티아(이상 미국)와 공동 2위로 도약했다.

올해만 4월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를 포함해 5승을 거둬 페덱스컵 포인트 1위를 달리는 셰플러는 지난주 US오픈에서는 공동 41위로 주춤했으나 또 하나의 트로피를 추가할 기회를 맞이했다.

세계랭킹 3위 잰더 쇼플리(미국)가 5위(10언더파 130타)에 자리했고, 임성재가 이날 6타를 줄이며 저스틴 토머스(미국), 셰인 라우리(아일랜드)와 공동 6위(9언더파 131타)로 뛰어올랐다.

임성재
임성재
"중거리 퍼트가 잘 들어가며 초반부터 분위기를 잘 이어갔다"고 자평한 임성재는 "좋은 위치에 있는 만큼 주말에도 집중해 상위권을 유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토니 피나우(미국) 등이 공동 9위(8언더파 132타), 리키 파울러와 패트릭 캔틀레이(이상 미국) 등이 공동 12위(7언더파 133타)로 뒤를 이었다.

김시우는 3타를 줄여 공동 24위(4언더파 136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이번 대회에선 1라운드 중 몸이 좋지 않아 기권한 안병훈을 제외하고 70명이 4라운드까지 컷 없이 경쟁한다. 이날 2라운드는 번개 등 악천후로 3시간 넘게 중단됐다가 재개됐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