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골프

27억 원짜리 1.2m 퍼트 놓친 매킬로이, 골프 "당분간 휴식"

- 오는 7월 스코티시 오픈 출전 의사 밝혀

2024-06-18 16:32

US오픈에서 준우승한 로리 매킬로이
US오픈에서 준우승한 로리 매킬로이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1.2m 어이없는 퍼트 실수로 메이저 골프대회 US오픈 우승을 날려버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당분간 휴식을 갖겠다고 선언했다.

18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날 끝난 US오픈에서 준우승에 머문 뒤 언론과의 접촉을 피한 채 대회장을 떠난 매킬로이는 침묵을 깨고 "2∼3주 동안 골프를 멀리하겠다"고 밝혔다.

매킬로이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골프 앤드 리조트에서 열린 US오픈에서 4라운드 한때 2타차 단독 선두로 나서며 2014년 브리티시오픈과 PGA 챔피언십 우승 이후 10년 만의 메이저 대회 우승을 눈앞에 뒀다.

하지만 18번 홀(파4)에서 1.2m 거리의 짧은 파퍼트를 놓쳐 보기를 하는 바람에 한 타 차로 우승컵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에게 넘겨줬다.

매킬로이는 소셜미디어(SNS)에 "어제는 프로골프 경력 17년 동안 가장 힘든 날이었다"며 "US오픈의 부정적인 면보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매킬로이는 US오픈이 끝난 뒤 20일 미국 코네티컷주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 출전할 계획이었으나 취소했다.

그는 "스코틀랜드에서 보자"며 글을 맺어 오는 7월 11일 스코틀랜드에서 개막하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에 출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