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목)

야구

주중 '최대 빅매치' LG vs KIA, 최고의 선발 카드 총동원.. 총력전 예고

2024-06-17 13:42

KIA 타이거즈 승
KIA 타이거즈 승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이번 주 프로야구 주중 3연전의 최대 빅매치는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광주 경기다.

1.5경기 차로 중간 순위 1, 2위를 달리는 KIA와 LG는 낼 수 있는 최고의 선발 카드를 총동원한다.

LG는 손주영, 케이시 켈리, 디트릭 엔스 순으로, KIA는 양현종, 제임스 네일, 캠 알드레드 순으로 맞불을 놓는다.

LG는 임찬규(허리 근육통)와 최원태(우측 광배근 미세손상), 두 선발 투수가 잇달아 전력에서 빠진 바람에 15∼16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두 경기를 연속해 불펜 데이로 치렀다.

1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를 포함하면 일주일에 세 차례나 선발 투수진에 구멍이 생겨 불펜으로 맞서는 비상사태였다. 왼팔 구원 김유영은 11일 삼성, 15일 롯데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한 데 이어 16일에도 구원 등판했다.

LG 트윈스 승
LG 트윈스 승
LG는 3년 1개월 만에 삼성에 3연전을 모조리 패하고 고전했지만, 롯데와 치른 주말 홈 3연전에서는 마운드의 공백을 촘촘한 공격으로 메우고 2승 1패로 마쳐 챔피언의 저력을 뽐냈다.

이제 정상적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지킨 5선발 손주영, 1선발 켈리, 2선발 엔스를 동원해 광주에서 승수 쌓기에 시동을 건다.

윌 크로우, 이의리가 부상으로 팀을 떠나거나 시즌을 접어 LG보다 일찍 선발진 공백을 겪은 KIA는 대체 외국인 투수 캠 알드레드와 황동하로 빈자리를 메워 구색을 갖췄다.

알드레드와 황동하는 각각 14일, 16일 kt wiz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승리를 챙기며 선발진 안정화에 큰 도움을 줬다.

두 달간 1위를 달리다가 2위로 하락한 뒤 다시 선두를 탈환한 KIA는 선발진의 보루 양현종, 다승 공동 2위 네일, 그리고 KBO리그 적응을 마친 알드레드를 마운드에 올려 LG 타선의 예봉을 꺾을 참이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