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골프

'3차 연장 혈투' 릴리아 부, 8타 차 딛고 역전 우승.. 대단하다

2024-06-17 14:13

트로피를 든 릴리아 부
트로피를 든 릴리아 부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세계랭킹 2위 릴리아 부(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연장 혈투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부는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치는 맹타로 렉시 톰프슨(미국), 그레이스 김(호주)과 16언더파 272타 동타를 이뤘다.

연장전으로 접어든 세 선수는 18번 홀(파5)에서 치른 1, 2차전에서 나란히 버디를 기록하며 팽팽한 경쟁을 이어갔다.

하지만 부가 세 번째 연장전인 4번 홀(파5)에서 유일하게 버디를 낚아내며 정상에 우뚝 섰다. 시즌 첫 승에 통산 5승째다.

부는 3라운드까지만 해도 단독 선두 그레이스 김에게 8타를 뒤졌다. 올 시즌 나온 역전승 가운데 가장 큰 격차를 극복한 사례다.

릴리아 부
릴리아 부
허리 부상으로 필드를 잠시 떠났던 부로서는 약 두 달 반 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수확한 값진 우승이기도 하다.

부는 4월 1일 포드 챔피언십을 공동 21위로 마친 뒤 부상 장기화로 메이저 대회인 셰브론 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 출전을 모두 포기했다.

부는 대회를 마친 뒤 "이번 우승이 가장 의미 있는 우승"이라면서 "두 달 전까지만 해도 다시 통증 없이 대회를 뛸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눈물을 흘렸었다"고 돌아봤다.

부는 지난 시즌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4승을 따냈고 상금왕과 LPGA 투어 올해의 선수를 휩쓸었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