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야구

'저력을 뽐냈다' 두산, 이승엽 감독 공백에도 이틀 연속 NC에 연장승

2024-06-06 09:35

두산 강승호
두산 강승호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이틀 연속 비디오 판독에 항의하다가 자동 퇴장당한 이승엽 감독의 공백에도 NC 다이노스를 연장전에서 연파하는 저력을 뽐냈다.

두산은 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연장 11회에 터진 대타 강승호의 결승 좌전 적시타를 앞세워 NC를 4-3으로 꺾었다.

두산은 3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승차를 없앤 4위를 지켰다. NC는 홈 10연패 수렁에 빠졌다.

7회 1루로 뛰던 조수행의 3피트 수비 방해 주루 판정에 비디오 판독을 신청한 이승엽 감독은 원심이 유지되자 자동 퇴장당할 것을 알면서도 1루로 나가 심판에 항의하며 불만을 표시한 뒤 더그아웃을 떠났다.

두산은 2-2로 맞선 연장 10회초 조수행의 우선상 3루타와 허경민의 좌선상 2루타를 묶어 1점을 냈다.

NC는 연장 10회말 두산 마무리 홍건희의 제구 난조로 무사 만루 끝내기 찬스를 잡았으나 맷 데이비슨과 대타 최정원이 허무하게 연속 삼진으로 돌아선 끝에 두산 포수 양의지의 패스트볼로 겨우 3-3 재동점을 이루고 연장 11회로 넘어갔다.

두산은 1사 1루에서 평범한 땅볼을 놓친 NC 유격수 김주원 덕분에 1, 2루로 찬스를 이어간 뒤 강승호의 좌전 안타로 결승점을 뺐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