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목)

골프

'아무도 성공하지 못했다' 이재경, 2연패 도전.. 데상트 매치 조별리그 1차전 승리

2024-05-30 14:57

사진=2023 제13회 데상트코리아 매치플레이 우승자 이재경
사진=2023 제13회 데상트코리아 매치플레이 우승자 이재경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
디펜딩 챔피언 이재경이 30일 충북 충주시 킹스데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데상트 코리아 매치플레이 첫날 조별리그 1차전에서 황인춘을 2홀 차로 꺾고 승점 2점을 먼저 챙겼다.

이 대회는 64명의 선수가 4명씩 16개 조로 나뉘어 3차례 조별리그를 벌인 끝에 조 1위가 16강에 오르는 방식이다.

조별리그에서 이기면 2점, 비기면 1점을 받는다. 지면 점수가 없다.

이재경은 작년까지 13차례 열린 이 대회에서 아무도 성공하지 못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올해 들어 썩 경기력이 좋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각오를 다진 이재경은 2번 홀(파3) 버디로 기선을 잡은 뒤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는 않았다.

하지만 노장 황인춘도 끈질기게 물고 늘어졌다.

황인춘의 추격에 동점을 허용했다가 12, 13번 홀 연속 버디로 2홀 차로 앞선 이재경은 15번 홀(파3) 버디를 잡은 황인춘에게 1홀 차로 쫓겼다. 하지만 18번 홀(파5)에서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려 황인춘의 항복을 받아냈다.

이재경은 "엄청나게 잘 풀린 경기는 아니었지만, 큰 실수 없이 무난한 경기를 했다. 조금 더 빨리 끝낼 기회가 있었음에도 18번 홀을 모두 쳤던 것이 아쉽다"면서 "후원사 주최 대회이기도 하고 작년에 우승한 대회여서 부담은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함정우, 강경남, 고군택, 김한별, 김비오, 이정환 등 우승 후보로 꼽힌 선수들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작년 준우승자 배용준은 고인성에 2홀 차로 져 설욕에 빨간불이 켜졌다. /연합뉴스

[진병두 마니아타임즈 기자/maniareport@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