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강력한 우승 후보 황선우, 세계수영 자유형 200m 예선 통과.. 첫 금메달을 향해 출발

2024-02-12 17:55

center
사진=힘차게 물살을 가르는 황선우
한국 수영 간판 황선우(20·강원도청)가 자신의 첫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금메달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황선우는 12일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6초99의 기록으로 67명의 선수 중 11위를 해 상위 16명에게 주는 준결승 출전권을 얻었다.

황선우는 우리시간으로 13일 오전 2시 11분부터 열리는 준결승에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남자 자유형 200m 맨 마지막 조인 7조에서 물살을 가른 황선우는 150m 구간까지는 줄곧 선두를 달렸다.

예선 순위보다는 힘 배분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는지 나머지 50m는 페이스를 조절해가며 경기를 마쳤다.

루카스 마르텐스, 라파엘 미로슬라프(이상 독일)가 각각 1분45초75와 1분45초89의 기록으로 예선 1, 2위를 차지했다.

황선우 바로 옆 레인에서 경기한 다나스 랍시스(리투아니아)가 1분45초95로 3위를 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이 종목에서 은메달을 획득할 당시 자신을 제쳤던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를 비롯해 2023년 후쿠오카 대회 동메달을 딸 때 1, 2위를 차지했던 매슈 리처즈와 톰 딘(이상 영국) 모두 출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제수영연맹은 이번 대회 자유형 남자 200m에 출전한 선수 가운데 황선우가 1위 기록을 보유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황선우의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작년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수립한 1분44초40이다.

앞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수집한 황선우는 이제 금메달만 따면 자신이 바랐던 '모든 색깔의 메달 수집'을 완성할 수 있다.

앞서 김우민이 13년 동안 막혔던 한국 수영의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 '금맥'을 다시 뚫었기에 마음의 부담도 한결 덜었다. /연합뉴스

[김선영 마니아타임즈 기자 / scp2146@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