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LPBA 최다 우승 타이틀은 누가~'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웰뱅여왕’ 임정숙, 숙명의 맞대결 성사

2024-02-11 09:15

center
스롱 피아비
center
임정숙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의 7승이냐, ‘웰뱅의 여왕’ 임정숙(크라운해태)의 6승이냐. 두 선수가 LPBA ‘최다 우승’ 타이틀을 놓고 결승서 맞붙는다.

10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즌 8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LPBA 4강전서 스롱은 김경자에 3:2(9:11, 11:10, 3:11, 11:9, 9:8), 임정숙은 김보미(NH농협카드)를 3:1(11:6, 11:6, 6:11, 11:6)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김가영(하나카드)과 더불어 LPBA 통산 최다 우승(6회)을 달리고 있는 스롱은 이번 결승서 LPBA 다승 단독 선두인 7승에 도전한다. 5회 우승의 임정숙이 우승할 경우 스롱-김가영과 나란히 최다인 6회 우승자가 된다. 특히 디펜딩 챔피언으로 이번 대회서 결승에 오른 임정숙은 ‘웰뱅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에 강했다. 출범 이후 5개 대회 중 4개 대회를 임정숙이 따냈다.

스롱과 임정숙의 결승전 맞대결은 처음이다. 가장 최근 대결은 지난 2차투어(실크로드&안산 챔피언십) 4강전 이후 7개월여 만의 맞대결이고, 역대 전적은 스롱이 3승으로 우위에 있다. 우승 상금 3000만원이 걸린 LPBA 결승전은 11일 낮 1시30분부터 7전4선승제로 진행된다.

남자부 PBA 16강에서는 전날 ‘튀르키예 매직’ 세미 사이그너(휴온스)를 제압한 ‘무명 돌풍’ 박기호가 이상대(웰컴저축은행)에 대역전 승리를 거두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또 ‘SK렌터카’ 팀원간의 대결로 관심을 모은 강동궁과 조건휘의 대결서는 조건휘가 팀리더 강동궁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center
6차투어 첫 퍼펙트 큐의 주인공이 된 권혁민
‘드림투어 출신’ 권혁민은 박주선을 상대로 대회 첫 퍼펙트큐를 기록하는 등 세트스코어 3:2 승리를 거두고 프로 첫 8강에 진출했다. 이와 함께 임성균(하이원리조트)은 강성호를, 황형범은 정해명을 3:1로 누르고 8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하나카드 리더 ‘김병호’와 블루원리조트의 에이스 강민구도 각각 박정민(A), 김종원을 물리쳤다. ‘16강 유일 외인’ 하비에르 팔라존(휴온스)도 8강 진출에 성공했다.

PBA 8강전은 11일 오전 11시 8강 제 1경기 황형범과 김병호 경기로 시작한다. 이어 낮 1시30분 LPBA 결승전을 치른 이후 오후 5시부터 임성균-강민구, 저녁 7시30분 박기호-팔라존 밤 10시 권혁민-조건휘 대결로 4강 진출자를 가린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