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Road to UFC' 플라이급 챔피언 박현성, UFC 데뷔 앞두고 계체 통과

2023-12-10 13:00

center
박현성 [UFC 제공]


‘Road to UFC’ 시즌 1 플라이급(56.7kg) 우승자 박현성(28)이 UFC 데뷔 준비를 마쳤다.

9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계체량에서 ‘피스 오브 마인드’ 박현성(8승 0패)은 57.2kg(126파운드)으로 플라이급 일반 경기 한계 체중을 맞췄다.

박현성은 오는 1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언더카드 5경기에서 섀넌 로스(34∙호주)와 맞붙는다. 상대 로스 역시 57.2kg으로 계체에 통과했다.

한국 최초 UFC 플라이급 선수의 탄생이다. 2012년 UFC 플라이급 창설 후 11년 만의 쾌거다. 박현성은 지난 2월 UFC 계약을 놓고 펼쳐지는 아시아 8강 토너먼트 ‘Road to UFC’ 시즌 1에서 세 경기 연속 피니시승을 거두고 UFC에 입성했다.

통산 8승 중 7번을 피니시로 끝낸 타고난 킬러다. 그만큼 업계의 기대가 크다. 현지 도박사들은 이번 대회에서 박현성에게 가장 높은 승률(85%)을 책정했다.

하지만 박현성은 ‘마음의 평화’라는 닉네임답게 차분하다. 그는 “UFC 첫 경기이기 때문에 욕심부리지 않고 내 닉네임처럼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무조건 이기겠다. 최대한 완벽하게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메인카드 1경기에 출전하는 ‘아이언 터틀’ 박준용(32)도 84.1kg(185.5 파운드)으로 미들급 계체에 통과했다.

박준용은 주짓수 블랙벨트 안드레 무니즈(33∙브라질)를 상대로 한국 최초 UFC 5연승을 노린다. 상대 무니즈는 84.4kg(186 파운드)으로 한계 체중을 맞췄다.

한국 최초 미들급 톱15 랭킹 진입 가능성도 거론된다. 하지만 박준용은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내가 바라는 건 오직 좋은 경기를 계속 해나가는 것뿐”이라고 덤덤한 태도를 보였다.

주짓수 정면 승부도 피하지 않는다. 무니즈는 당대 최고의 주짓떼로 ‘자카레’ 호나우두 수자(44∙브라질)를 암바로 서브미션한 주짓수 고수다. 박준용은 스스로 “UFC 하이에나”라며 “언제나 승리를 노리고, 가능하다면 상대가 강한 영역에도 들어가 싸우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이날 메인 이벤트에 나서는 UFC 밴텀급(61.2kg) 랭킹 7위 ‘쿵푸 키드’ 송야동(26∙중국)과 랭킹 15위 ‘엘 구아포(미남)’ 크리스 구티에레스는 모두 61.7kg(136 파운드)로 계체에 성공했다.

박준용이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 송 vs 구티에레스’ 메인카드는 오는 12월 10일(일) 오후 12시부터, 박현성이 출전하는 언더카드는 오전 9시 30분부터 tvN SPORTS와 티빙(TVING)을 통해 생중계된다.

[김선영 마니아타임즈 기자 / scp2146@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