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日 3쿠션 강호’ 사카이 아야코, ‘무명돌풍’ 임혜원 잡고 LPBA 2승

2023-11-30 09:15

center
시상식 후 기념촬영 하는 임혜원(사진 왼쪽)과 사카이 아야코 [PBA 제공]


‘일본 여자 3쿠션 강호’ 사카이 아야코(46∙하나카드)가 ‘무명 돌풍’ 임혜원(27)을 잠재우고 시즌 7차투어 정상에 올랐다.

29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서 사카이 아야코는 임혜원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1(8:11, 11:8, 11:2, 11:3, 11:9)로 승리를 거두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사카이는 지난 9월 초 열린 4차투어(에스와이 챔피언십) 결승서 김민아(NH농협카드)를 꺾고 프로 4년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이후 약 세 달 만에 두 번째 우승을 달성, 시즌 첫 2관왕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우승 상금 2000만원을 추가한 사카이는 종전 시즌 상금랭킹 4위(3,417만원)서 5,417만원으로 팀 동료 김가영(하나카드∙4,730만원)을 앞질러 상금랭킹 1위로 뛰어올랐다. 또 사카이는 첫 우승 당시 히다 오리에(SK렌터카), 히가시우치 나쓰미(웰컴저축은행)에 이어 일본 출신 선수로선 세 번째 LPBA 챔피언이 됐지만, 2회 우승으로 최다 우승 기록에서는 한 걸음 먼저 앞서가게 됐다.

반면, 임혜원은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 김보미(NH농협카드) 히가시우치 나쓰미(웰컴저축은행) 등 ‘우승 후보’를 연이어 격파하며 결승까지 진출했으나 우승 직전서 사카이와의 경험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아쉽게 고배를 삼켰다.

대회 한 경기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상금 200만원)은 32강서 이다정을 상대로 애버리지 2.200을 기록, LPBA 역대 세트제 최고 애버리지 타이 기록을 쓴 한지은이 수상했다.

두 선수는 경기 초반 한 세트씩을 나누며 팽팽히 맞섰다. 첫 세트서는 임혜원이 오구파울을 범하는 등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고, 6이닝만에 첫 득점을 뽑았다. 이내 호흡을 가다듬은 임혜원은 첫 세트를 11:8로(13이닝) 따냈고 곧바로 사카이도 다음 세트를 11:8(13이닝)으로 가져오며 맞불을 놨다.

2세트를 따낸 사카이는 3세트 3:2로 근소하게 앞서던 5이닝째 뱅크샷을 포함해 5득점을 추가하면서 8:2로 앞섰고, 침착하게 남은 3득점을 채워 10이닝만에 11:2로 승리했다. 4세트도 2이닝만에 5:0으로 앞선 후 8이닝부터 1-4-1득점으로 11:3으로 연속 3세트를 따내며 승리, 세트스코어 3:1로 우승에 다가섰다.

사카이는 5세트 12이닝 4:4 공격 상황서 3득점을 추가하며 7:4로 먼저 앞섰지만 이후 다섯 이닝 동안 공타로 돌아섰다. 그 사이 임혜원이 뱅크샷을 포함해 5득점을 추가하면서 9:7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럼에도 사카이는 침착하게 끌어치기를 이용한 뒤돌리기와 더블쿠션 등 침착히 9:9로 균형을 맞췄고 이후 2득점을 추가, 11점을 채워 11:9로 승리했다. 세트스코어 4:1 사카이의 우승.

이번 대회 사카이는 64강서 박수아를 20:14로 꺾은 후 32강서 윤경남을 세트스코어 2:1, 16강과 8강서 각각 송민정(2:0)과 한지은(에스와이, 3:2)을 누르고 4강에 올랐다. 준결승서는 김세연(휴온스)에 3:0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대회 마지막날인 30일에는 낮 12시부터 남자부 4강전 1경기인 에디 레펀스(벨기에∙에디 레펀스)와 한동우의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3시 조재호(NH농협카드)-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NH농협카드)의 4강전 2경기가 열린다. 4강전서 승리한 선수는 밤 9시30분 우승상금 1억원이 걸린 결승전에 나선다.

[김선영 마니아타임즈 기자 / scp2146@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