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남자프로배구 첫 통합우승…MVP 정지석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7 19:21

0
center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서울 우리카드 위비의 5차전 경기. 1세트 대한항공 요스바니가 스파이크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창단 이래 처음으로 남자 프로배구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끝난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 5차전(5전 3승제)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1(24-26 28-26 27-25 25-17)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3승 2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도 패권을 차지해 4번째 도전 만에 구단 최초로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V리그 남자부에서 통합 우승팀이 나오기는 2013-2014시즌 삼성화재 이래 7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처음으로 정규리그를 석권한 2010-2011시즌엔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무릎을 꿇었다.

2016-2017시즌,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으나 두 번 모두 현대캐피탈의 벽을 넘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또 정규리그 3위를 차지하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축배를 든 2017-2018시즌 이래 두 번째로 챔피언결정전에서 프로배구 왕좌를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 상금 1억2천만원과 챔피언결정전 우승 상금 1억원 등 2억2천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이날 경기는 최종 승부답게 양팀 모두 진땀나는 승부를 펼쳤다.

우리카드는 대한항공의 범실 10개를 틈타 1세트를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1세트 듀스 접전에서 이긴 챔피언결정전 1·3차전을 모두 세트 스코어 3-0 승리로 따내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대한항공의 반격이 거셌다. 2세트 27-26에서 우리카드 센터 최석기의 공격 범실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3세트 26-25에서 우리카드 주포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공격이 안테나를 맞고 나가자 최대 고비를 넘겼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4세트 초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대포알 서브 에이스 2방으로 격차를 벌리더니 세트 중반 곽승석의 터치 아웃 득점과 정지석의 퀵 오픈 강타로 17-12로 달아나 우승을 예약했다.

요스바니(27점)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많은 20점을 올린 정지석은 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6표를 획득해 요스바니(8표)를 따돌리고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우리카드 알렉스는 설사를 동반한 복통 증세를 극복하고 이날 백어택 7개와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 3개씩 올려 트리플크라운(후위 공격·서브·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했지만, 패배로 분루를 삼켰다.

요스바니는 22-16에서 미사일 서브 에이스 2방을 내리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5차전 전적(17일·인천 계양체육관)

대한항공(3승 2패) 24 28 27 25 - 3

우리카드(2승 3패) 26 26 25 17 - 1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

  • 아이언 번호별 거리 차이 만드는 연습법 with 은희성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