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키 로빈슨과 같은 42번 달고 뛴' 샌디에이고 김하성, 피츠버그전 5타수 무안타 침묵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6 06:54

0
center
(피츠버그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한국인 내야수 김하성(오른쪽)이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방문 경기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1회말 2루수 자리까지 이동해 타구를 처리하고 있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재키 로빈슨 데이'에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하성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방문 경기에 6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전날(15일) 피츠버그전에서 3타수 2안타, 빅리그 입성 후 두 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을 쳤지만, 안타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194(36타수 7안타)로 떨어졌다.

김하성은 3-0으로 앞선 1회초 1사 2루, 미치 켈러의 시속 155㎞ 빠른 공을 잘 받아쳤다.

그러나 피츠버그 1루수 콜린 모란은 원래 자리보다 2루 쪽으로 치우친 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빠른 타구는 모란의 미트에 빨려들어갔다.

이후 4차례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김하성은 3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고, 5회에는 상대 우완 불펜 클레이 홈스의 시속 140㎞ 슬라이더에 삼진을 당했다.

김하성은 6회와 9회에는 모두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유격수 수비에선 김하성은 완벽하게 처리했다. 2루수 자리까지 이동하는 시프트도 무리 없이 소화했다.

샌디에이고는 1회초에 터진 매니 마차도의 3점 홈런으로 앞서간 뒤, 끝까지 리드를 지키며 8-3으로 승리했다.

샌디에이고 선발 크리스 패댁은 5이닝 5피안타 3실점(1자책)으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이날은 '재키 로빈슨 데이'였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2009년부터 현지시간 4월 15일에 열리는 모든 경기에 등번호 42를 달고 뛴다.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선수인 재키 로빈슨(1919-1972)을 기리기 위해서다.

로빈슨은 1947년 4월 15일 메이저리그에 흑인 선수로는 최초로 등장했다.

인종차별, 편견과 당당히 맞선 로빈슨을 기리고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997년 그의 등번호 42번을 역대 최초로 전 구단 영구 결번으로 정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2009년부터 로빈슨이 처음으로 등장한 4월 15일에 그의 등 번호를 달고 뛴다.

김하성도 처음으로 42를 달고 빅리그 경기를 치렀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

  • 아이언 번호별 거리 차이 만드는 연습법 with 은희성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