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대한항공 꺾고 첫 챔피언 등극에 1승 남았다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4 17:45

0
center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 1세트 우리카드 알렉스가 공격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카드가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맹활약으로 대한항공을 꺾고 창단이후 첫 챔피언 등극에 1승만 남겨두게 됐다.

우리카드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정(5전 3승제) 3차전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0(26-24 25-20 25-19)으로 완파했다.

1차전 승리 후 2차전에서 패한 우리카드는 3차전을 잡아내며 우승을 향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1승 1패 후 3차전 승리 팀의 우승 확률은 85.7%다.

15일 4차전에서도 승리하면 우리카드는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

알렉스는 63.63%의 공격 성공률로 20점을 올리며 우리카드 승리를 이끌었다. 알렉스는 1세트와 2세트를 직접 끝내는 결정적 활약으로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을 무너뜨렸다.

나경복과 한성정도 각각 14득점, 11득점으로 삼각편대를 이뤘다.

대한항공에서는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15득점, 정지석이 13득점으로 분전을 했지만 팀 패배로 아쉬웠다.
승부의 분수령은 1세트였다. 1세트는 8-8까지 팽팽했다. 정지석의 공격으로 대한항공이 역전한 상황에서 우리카드는 대한항공 이수황의 '투 터치'를 주장했으나 비디오판독에서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거칠게 항의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이후 대한항공으로 흐름이 넘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잇단 서브 범실로 흔들렸다. 우리카드는 알렉스와 나경복의 추격포로 20-20 동점을 만들었다.

대한항공은 우리카드 하승우의 범실과 요스바니의 블로킹으로 2점 차 세트 포인트를 잡았지만,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시간차 공격과 서브에이스로 24-24 듀스를 만들었다.


대한항공의 범실로 우리카드는 25-24 역전 세트포인트를 잡았고, 알렉스의 끝내기 서브에이스로 1세트를 짜릿한 역전승으로 가져갔다.
우리카드는 22-20에서 대한항공의 추격을 따돌리고 알렉스가 3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세트를 끝냈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도 알렉스가 활약했다. 5-6에서 동점포를 터트린 알렉스는 2개의 서브에이스 등으로 13-6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우리카드는 24-19 매치포인트에서 나경복의 스파이크로 3차전 승리를 마무리 지었다.

◇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 전적(14일·서울 장충체육관)

우리카드(2승 1패) 26 25 25 - 0

대한항공(1승 1패) 24 20 19 - 0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