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퍼팅 성공률 높이는 스트로크 연습 방법 with 홍태경 프로

프로 골퍼들과 함께하는 마니아타임즈의 '골프 레슨 마니아'

이고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3-07 19:35

0
center

짧은 거리의 퍼팅에서 실수를 하는 경우는 적을 수 있다. 하지만 자칫 방심해서 쉬운 숏퍼팅에서 실수하게 된다면 타격이 적지않을 것이다.

대부분의 숏퍼팅 실수는 기본적인 스트로크 자세가 흔들리면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KLPGA 홍태경 프로가 숏퍼팅 성공률을 높이는 스트로크 연습 방법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해준다.

center
숏퍼팅 시 손목이 좌우로 많이 움직이게 되면 클럽 페이스가 열리고 닫히는 양이 많아져 방향 미스할 확률이 굉장히 높아진다.

연습드릴 전 어드레스 때 체크해야 할 포인트가 있다.

center
먼저 어드레스시 그립 끝의 방향이다. 보통 어드레스할 때 그립의 끝은 배꼽을 보라고 한다. 하지만 퍼터를 할 때는 배꼽이 아닌 명치를 본다고 생각해야 한다.

샷처럼 손목이 눌리게 되면 손목이 좌우로 움직이기 편하지만 퍼터는 손목을 최대한 제어해야하므로 누르는 것이 아닌 반대로 최대한 세워서 어드레스를 하는 것이다.

center
이후 스틱을 준비해서 어드레스 때 스틱과 내 명치를 연결해 스트로크를 해준다.

만약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골퍼라면 스틱이랑 같이 연습하면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center
center


스틱이 없다면 골프공을 이용해 연습하는 것도 가능하다. 그립을 잡을 때 오른쪽 손목에 공 하나를 낀 후 빠지지 않을 정도로 스트로크를 한다.

홍태경 프로는 "위와 같은 스틱, 공을 이용해 연습하면 손목을 고정하는 느낌이 날 것이다"라며 "목표 한 가지를 생각하며 연습하면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더욱 자세한 설명은 홍태경 프로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enter
제이노붐 골프 스튜디오(사진=제이노붐 골프 스튜디오)

한편, 영상 촬영 장소는 경기 김포시 구래동에 위치한 '제이노붐(J-NOVUM) 골프 스튜디오'다. Trackman(트랙맨)과 CAPTO(캡토) 등의 전문적인 시스템을 통해 골프 스윙을 현실적인 수치와 데이터로 분석이 가능하다.

특히 CAPTO(캡토)를 통해 플레이어만의 퍼터 기술을 만들어 일대일 레슨이 가능하며, 보다 '과학적인 골프'를 경험할 수 있는 고품격 환경과 공간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

  • 아이언 번호별 거리 차이 만드는 연습법 with 은희성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