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출신' 임희정, '텃밭'에서 3연패 도전…하이원 리조트오픈 18일 개막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2-08-16 10:54

0
center
작년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챔피언 임희정.
[KLPGA 제공]
'대회 3연패 승부는 그린에서 난다.'
'태백 출신' 임희정(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4명밖에 이루지 못한 단일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임희정은 오는 18일부터 나흘 동안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리조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에 출전한다.

하이원리조트는 임희정에게는 기회의 무대였다.

하이원리조트에서 지척인 강원도 태백시에서 자란 임희정은 주니어 시절부터 하이원리조트 컨트리클럽에서 자주 골프를 쳤다.

임희정이 우승 갈증을 겪을 때마다 시원하게 씻어준 곳 역시 하이원리조트 컨트리클럽이다.

2019년 주목을 받으며 데뷔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애를 태웠던 임희정은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뒀다.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2차례 우승을 더 보태 신인으로는 유일하게 3승 고지에 올랐고 상금랭킹 4위를 차지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020년에 대회를 거르고 지난해 열린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역시 임희정에게 또 한 번의 기회를 줬다.

22개월 동안 우승이 없어 초조한 마음에 원형 탈모증까지 걸렸던 임희정은 작년 이 대회에서 최종일 역전 우승을 따내 화려하게 부활한 것이다.

임희정이 올해 우승하면 대회 3연패를 달성한다.

KLPGA투어에서 단일 대회 3연패는 고 구옥희, 박세리(45), 강수연(46), 그리고 김해림(33) 등 4명만 달성한 대기록이다.


최근엔 김해림이 2016∼2018년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이룬 바 있다.

상금 4위 임희정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위 박민지(24)와 격차를 좁힐 수 있다.

한국여자오픈 챔피언인 임희정은 또 다승 경쟁에서도 3승의 박민지를 1승 차이로 바짝 뒤쫓을 수 있다.

이번 시즌에 두 번 이상 우승한 선수는 박민지와 2승의 조아연(22) 둘 뿐이다.

박민지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들어 상반기의 압도적 경기력을 되찾지 못해 상금과 대상 경쟁에서 주춤했지만 다시 샷을 가다듬고 있다.

지난해 임희정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박민지는 임희정이 첫 우승을 따낸 2019년에도 4위에 올라 하이원리조트 컨트리클럽 코스에 강한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14일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2년 3개월 만에 우승 물꼬를 다시 튼 이소영(25)은 2주 연속 챔피언 자리를 노린다.

2018년 3승을 쓸어 담았던 이소영은 4년 만에 다승 챔피언 복귀를 꿈꾼다.

2승 챔프 조아연과 대상 포인트 1위 유해란(21), 상금랭킹 2위 박지영(26)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하반기 들어 상승세를 타는 박현경(22)도 눈여겨볼 만하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