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남녀 혼성대회' PGA 투어 이벤트 대회 QBE 슛아웃에 여자 선수 톰프슨 출전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12-07 06:53

0
center
렉시 톰프슨
[AF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연말 휴식기에 들어간 가운데 선수 2명이 한 조로 경기하는 이벤트 대회 QBE 슛아웃(총상금 360만 달러)이 10일(한국시간) 개막한다.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7천382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는 12개 조 24명의 선수가 출전해 3라운드 54홀 경기로 우승팀을 정한다.

1라운드는 같은 팀의 2명이 모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으로 2명이 모두 다음 샷을 한다. 이 방식을 해당 홀이 끝날 때까지 반복한다.

2라운드는 같은 팀의 2명이 모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공을 골라 이후로는 그 공을 2명이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마지막 3라운드는 선수들이 각자 공으로 경기해 해당 홀에서 같은 팀 2명 가운데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게 된다.

경기 방식상 첫날 점수가 가장 잘 나오고, 2라운드가 타수를 줄이기 가장 어렵다.

올해 대회에는 이경훈(30)이 브랜트 스네데커(미국)와 한 조로 출전하고, 교포 선수 케빈 나(미국)는 제이슨 코크랙(미국)과 팀을 이뤘다.

케빈 나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숀 오헤어(미국)와 한 조로 나와 준우승을 차지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11승이 있는 렉시 톰프슨(미국)이 마스터스에서 두 차례 우승한 버바 왓슨(미국)과 함께 나와 눈길을 끈다.

톰프슨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이 대회에 출전한 경력이 있다. 최고 성적은 토니 피나우(미국)와 한 조로 나온 2017년의 12개 조 가운데 6위다.

지난해 챔피언 맷 쿠처-해리스 잉글리시(이상 미국) 조가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쿠처와 잉글리시는 2013년과 2016년, 2020년에 이어 이 대회 네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이벤트 대회지만 메이저 우승 경력이 있는 왓슨과 제이슨 데이(호주), 그레임 맥다월(북아일랜드), 전 세계 1위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등 쟁쟁한 선수들이 출전한다.

PGA 투어 정규 대회가 아니라 세계 랭킹 포인트나 페덱스컵 포인트는 걸려 있지 않다. 우승 상금은 팀에 89만5천 달러(약 10억5천만원)를 준다.

대회 장소는 고진영이 우승을 차지한 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열린 곳이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