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원정 무승부' 축구대표팀 귀국…11월 최종예선 5·6차전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10-13 19:31

0
center
(영종도=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A조 4차전을 치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동경(왼쪽 두번째), 이동준(왼쪽 세번째)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국가대표팀은 지난 12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과의 원정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거뒀다.
이란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을 따낸 축구대표팀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1-1로 비긴 뒤 귀국길에 올랐다.

'캡틴' 손흥민(토트넘) 등 유럽파 선수들은 현지에서 각 소속팀으로 복귀하는 가운데, K리그와 일본 J리그에서 뛰는 선수 18명이 이날 한국으로 돌아왔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란 출국 당시 전세기를 투입해 선수단의 이동을 도왔으나, 비용 등 여러 사정으로 귀국 길에는 일반 항공편을 이용했다.

선수들은 각 소속팀으로 복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47년간 이란 원정에서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는 한국은 필승의 각오로 이란전에 나섰으나, 아쉽게 무승부에 그쳤다.

손흥민이 후반 3분 선제골을 터트려 2009년 치른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최종예선(1-1 무) 때 박지성 이후 12년 만에 이란 원정에서 골을 넣은 한국 선수가 됐지만, 후반 31분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흐시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손흥민은 "끝까지 승리를 지키지 못한 건 책임감을 느끼지만, 위기 뒤에 이기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고 노력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오늘 경기로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한 바 있다.

손흥민은 내년 3월에 있을 이란과의 홈 경기에서는 반드시 이기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지난달 이라크전에서 0-0 무승부, 레바논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은 이달 7일 시리아에 2-1로 이긴 데 이어 이란전까지 최종예선 4경기 무패를 달렸다.

승점 8(2승 2무)로 이란(승점 10·3승 1무)에 이어 A조 2위를 기록 중이다.

A·B조 1,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할 수 있기 때문에 한국은 조 2위 이상의 순위를 유지해야 한다.

내달 다시 소집하는 대표팀은 11월 11일에는 아랍에미리트(UAE)와 홈에서 예선 5차전을, 16일에는 이라크와 원정 6차전을 치른다.

홈(2경기)보다 원정(4경기)에서 경기를 더 치러야 한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

  • 백스윙 회전력 살려주는 제대로된 몸 꼬임 연습 방법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