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크롬펜하우어, 이신영에 고생 끝 3-2 첫승 –코리아당구그랑프리 여자3쿠션

이신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1-13 19:11

0
세계1위의 절대강자 테레사 크롬펜하우어가 풀세트 고생 끝에 겨우 첫 승을 거두었다.

center


크롬펜하우어는 13일 열린 코리아 당구 그랑프리여자 3쿠션 이틀째 경기(일산MBC드림센터)에서 이신영의 강한 저항에 부딪쳐 5세트에서 겨우 3-2로 이겼다.

7-0 퍼펙트스코어를 주고 받으며 맞이한 마지막 5세트. 크롬펜하우어가 다시 치고 나왔다. 첫큐 연타로 4:0까지 나간 크롬펜하우어는 5이닝 뱅크샷으로 시동을 건후 3연타에 성공, 3-2로 승리했다.

이신영은 3이닝 공타후 4이닝에서 어려운 끌어서 뒤돌리기를 성공시키며 4연타, 동점까지 갔으나 뒤집기엔 실패했다.

1세트는 크롬펜하우어였다. 대회 출전을 위해 네덜란드에서 날아와 격리기간을 거치느라 힘들었으나 녹쓸지 않은 샷으로 7-2승을 거두었다.

2세트는 세트포인트 싸움이었다. 이신영이 1이닝 2점으로 6점까지 줄곧 앞서나갔다. 1이닝 1점으로 뒤를 쫒던 크롬펜하우어는 7이닝에서 6-6 동점을 만들었다.

이제 1. 하지만 수비에 치중한 두 선수의 신경전으로 좀처럼 승부를 내지 못했고 두 선수 모두 4연속 공타를 날렸다. 12이닝째, 이신영이 마침내 세트포인트를 따내 2게임 5세트만에 첫 세트승을 올렸다.

3, 4세트는 2이닝 7-0의 퍼펙트 스코어를 주고 받았다.

2세트를 고생 끝에 내준 크롬펜하우어는 1이닝 3연타에 이어 2이닝 4연타로 7-0승을 거두었다.

완패를 당하고 4세트 선공에 나선 이신영은 첫 큐에 5연타를 쳤다. 2게임 6세트만에 나온 하이런 5점이었다. 이신영은 크롬펜하우어가 초구를 놓치자 옆돌리기로 6, 7점째를 올려 7-0, 바로 복수했다. 이신영은 2연패했다.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