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골프 세계 160위 오르티스, 세계 1위 더스틴 존슨 추격 따돌렸다.... PGA투어 생애 첫 우승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1-09 06:51

0
center
아내와 우승 축하 키스를 나누는 오르티스.
[AP=연합뉴스]
세계랭킹 160위 카를로스 오르티스(멕시코)가 생애 첫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오르티스는 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메모리얼 파크 골프 코스(파70)에서 열린 PGA투어 비빈트 휴스턴오픈(총상금 70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정상에 올랐다.

2014년 PGA 2부투어에서 3승을 올려 이듬해 PGA투어에 입성한 오르티스는 이번이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이다.

오르티스는 멕시코가 낳은 세계 최고의 여자 골프 선수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고향 후배다.

오초아의 홈 코스인 과달라하라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익힌 그는 어릴 때부터 오초아의 연습을 지켜보며 골프 선수의 꿈을 키웠다. 오초아는 오르티스보다 10년 연상이다.

2015년부터 PGA투어에서 뛴 오르티스는 지난 시즌 페덱스컵 랭킹 51위가 최고 성적을 올렸을 뿐 정상급 활약은 펼치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도 5개 대회에서 2차례 컷 탈락했고 30위 이내에도 한 번도 들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해 공동 4위에 올랐던 이 대회에서 오르티스는 어떤 선수보다 빼어난 기량을 펼쳤다.

그는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전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 그리고 세계랭킹 20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의 추격을 뿌리쳤다.


1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오르티스는 9번 홀까지 3타를 줄여 선두를 꿰찼다.

존슨, 마쓰야마와 공동 선두이던 16번 홀(파5)에서 오르티스는 326야드를 날아가는 티샷에 이어 220야드를 남기고 그린에 볼을 올린 뒤 가볍게 버디를 잡아내며 1타차 단독 선두 자리에 올랐다.

오르티스는 18번 홀(파4)에서도 5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우승을 자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치료를 받고 투어 무대에 복귀한 존슨은 우승은 놓쳤지만 변함없는 기량으로 2타차 공동 2위(11언더파 269타)를 차지해 다음 대회인 마스터스 우승 전망에 녹색등을 켰다.

존슨은 이날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7언더파 63타를 몰아친 마쓰야마도 공동 2위에 올랐다.

무릎 부상 재활에 애쓰는 브룩스 켑카(미국)도 3주 만에 출전해 공동 5위(8언더파 272타)로 대회를 마쳐 재기의 신호탄을 쐈다. 켑카는 3라운드와 4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5언더파 65타를 쳤다.

임성재(22)는 3타를 줄였으나 공동 50위(3오버파 283타)에 그쳤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비거리 향상 위한 '정타율' 높이는 연습 방법 with 홍태경 ...

  • 맨손으로 연습하는 정확한 임팩트 자세 with 이현지 프로

  • 클럽 헤드 무게 정확히 느끼는 연습 방법 with 황유경 프로

  • 숏게임 기본 '러닝 어프로치' 제대로 연습하기 with 이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