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80m?" 손흥민, 27일 '70m 원더골' 번리 상대 시즌 10호골 노린다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10-25 10:54

0
center
골 세리머니 펼치는 토트넘 손흥민
[EPA=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환상적인 드리블이 재연될까?

손흥민이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번리를 만난다. 장소는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다. 2020-2021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 경기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8일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전반 32분 자기 진영 페널티 지역 부근에서 볼을 잡은 뒤 '폭풍 질주'로 자신을 둘러싼 수비수 5명을 뚫어낸 뒤 최종 수비수까지 6명을 스피드로 따돌리고 득점에 성공했다.

질주한 거리만 70m를 넘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을 막아선 상대 공격수뿐만 아니라 미드필더에 수비진까지 모두 따돌리는 엄청난 드리블 능력을 과시한 '원더골'이었다.

손흥민의 번리전 '원더골'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하는 '2019-2020 버드와이저 골 오브 더 시즌'으로 뽑혔다.

그 상대가 번리였다.

그로부터 10개월이 지나 다시 번리를 상대하게 되는 것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5경기(7골 2도움)와 유로파리그 3경기(예선 2경기 포함 2골 2도움)를 합쳐 총 8경기에서 9골 4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하게 된다. 이번 6라운드에서 득점포를 재차 가동하면 최근 3경기 연속골(정규리그 2경기·유로파리그 1경기) 행진을 4경기로 늘리게 되면서 시즌 10호 골을 작성한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번리전 원더골'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공교롭게도 이번 시즌 9골을 기록하고 있는 손흥민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번리를 상대로 두 자릿수 득점 도전을 앞두게 됐다.

일단 손흥민의 분위기는 좋다.

손흥민은 지난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뒤 후반 17분 교체 투입돼 후반 39분 쐐기 골을 넣었다.

LASK전 득점으로 손흥민은 3경기 연속골에 시즌 9호 골을 작성했다. 더불어 출전 시간도 28분여에 그쳐 체력도 아꼈다.

득점 감각도 살려내며 체력도 충전한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은 상태라 손흥민은 번리전 선발 출전이 유력한 상태다.

이 때문에 토트넘 팬들은 '어게인 원더골'을 외치며 손흥민의 화끈한 골 세리머니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토토넘은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축구 팬들을 들썩이게 했던 추억의 영상을 공유했다.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번리를 상대로 터트렸던 '70m 드리블 원더골' 이었다. 그러고는 영상에 “다음 상대는 번리. 오! 그럼 한 번 더...(Burnley up next. Oh, go on then…)”라는 글을 남겼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7 몸의 움직임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6 클럽 잡는 방법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5 그린 주변 어프로치 [마니아...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