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베일과 한솥밥 먹나...BBC "토트넘 영입 협상 중" 보도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9-16 10:10

0
center
9월 5일 웨일스에서 훈련 중인 베일.[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8)이 개러스 베일(31·웨일스)과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토트넘에서 뛰다 2013년 당시 역대 최고 이적료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로 옮겨 간 베일을 토트넘이 다시 영입하려 협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BBC는 15일(한국시간) “토트넘이 레알 마드리드로부터 베일 재영입을 위해 협상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2006년 사우샘프턴 유니폼을 입고 프로 데뷔한 베일은 이듬해부터 뛴 토트넘에서 맹활약하며 스타로 자리매김했고, 2013년 9월에는 레알 마드리드로 옮겼다.

당시 그의 추정 이적료는 8천600만 파운드로, 역대 유럽축구 최고액을 기록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첫 시즌 프리메라리가 15골을 터뜨리는 등 안착했으나 최근엔 잦은 부상과 부진, 지네딘 지단 감독과의 마찰 등으로 ‘계륵’ 신세가 됐다.

지난해에는 중국 슈퍼리그의 장쑤 쑤닝으로 이적이 추진됐으나 불발됐고, 최근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행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에이전트 조너선 바넷은 BBC 웨일스와의 인터뷰에서 “베일은 여전히 토트넘을 사랑한다. 토트넘은 그가 있고 싶어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BBC는 “토트넘 입장에서 최대 관건은 베일의 주급이다. 여전히 계약이 남은 그의 주급은 60만 파운드(약 9억 2천만원) 정도로 추정된다”고 설명하며 임대 가능성도 언급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EPL)를 6위로 마쳐 가까스로 유로파리그 예선에 합류한 토트넘은 13일 2020-2021시즌 EPL 개막전에서 에버턴에 0-1로 져 새 시즌 시작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베일이 합류한다면 손흥민과 양쪽 날개를 갖춰 최전방을 책임지는 해리 케인과 함께 정상급 공격진을 꾸릴 수 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