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어' 노먼의 디오픈 우승 모조 트로피, 7600만원에 팔렸다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25 09:07

0
center
1986년 디오픈서 우승을 한 그레그 노먼이 트로피 '클라레 저그'에 부인과 함께 입맞춤을 하고 있다. [사진 미국 골프위크 제공]
호주의 '백상어' 그레그 노먼(65)이 1986년 메이저대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 우승 때 받은 트로피 '클라레 저그'의 모조품을 경매에서 6만1천달러(약 7천600만원)에 팔렸다고 최근 미국 골프매체 등이 보도했다.

디오픈 우승자는 진품 '클라레 저그'를 1년 동안 갖고 있다가 반납한다. 대신 우승자는 진품과 똑같은 모조품을 영구 소유한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클라레 저그'는 노먼이 1986년 디오픈에서 우승해 받은 모조품이다.

우승자는 '클라레 저그' 모조품 3개를 받을 수 있다. 이번에 팔린 모조품 말고 2개가 더 있다는 뜻이다.

하나는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의 영국골프박물관에 보관되어 있고, 다른 하나는 순회 전시 중이다.

1986년 디오픈에서 노먼은 생애 첫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따냈다. 그는 1993년에 두 번째 우승을 했다.


노먼의 '클라레 저그'는 그러나 그리 비싼 값을 받은 건 아니다.

샘 스니드(미국)가 1946년 디오픈에서 우승해서 받은 '클라레 저그'는 2013년 경매에서 26만2천900달러(약 3억2천만원)라는 높은 가격에 낙찰된 바 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