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슈퍼매치' 세계랭킹 1위 고진영, 3위 박성현.. 모두가 승자였다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24 18:33

0
center
박성현이 1번홀에서 드라이버샷을 친 뒤 날아가는 볼 방향을 보고 있다. [현대카드 제공]
center
고진영이 1번홀에서 드라이버샷을 날리고 있다. [현대카드 제공]

center
박성현(맨 왼쪽)과 고진영이 5천만원 기부금 증서를 전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대카드 제공]


[영종도(인천)=이태권 기자]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과 3위 박성현(27·솔레어)이 극적인 명승부를 벌이며 해피엔딩을 장식했다.
2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벌어진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스킨스게임 이벤트에서 고진영과 박성현은 승부처인 17,18번홀에서 나란히 버디를 잡아 총상금에서 5000만원을 기록, 무승부를 이루었다. 총 상금 모두 선수들이 원하는 기부처에 전액 기부됐는데 고진영은 밀알복지재단에, 박성현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각각 상금을 기탁했다.
고진영은 전반 9홀에서 다소 밀리는 듯 했으나 후반 18번홀에서 세계최고의 골퍼답게 극적인 버디를 잡아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박성현은 최대 상금이 모아진 막판 17번홀에서 극적인 버디에 성공하며 승부사의 진가를 보여주었다.

전반 9개홀은 1200만원 대 800만원으로 박성현이 리드 잡아

전반 9개홀서 박성현이 1,6,7.8번홀을 이겨 총상금 1200만원을 획득, 3,4,5번홀에서 승리해 상금 800만원을 확보한 고진영에게 앞섰다.
박성현은 1번홀부터 기선을 잡아 나갔다. 호쾌한 드라이버샷에 이어 세컨드 샷을 핀 4m에 붙인 박성현은 첫 버디퍼팅을 성공시켜, 파에 그친 고진영을 따돌리고 첫 스킨 200만원을 가져갔다. 2번홀에선 둘이 파온에 실패한 뒤 파터팅을 각각 놓쳐 나란히 보기를 기록, 승부를 가리지 못해 200만원을 3번홀으로 넘겼다. 파3 3번홀에서는 고진영이 승리, 400만원을 낚았다. 고진영은 파온을 하지 못했지만 어프로치를 핀 50cm에 붙여 간단히 파를 기록해, 그린에서 결정적인 샷미스를 하고 보기에 그친 박성현을 제쳤다.
4번홀에선 박성현의 짧은 한 클럽 조금 넘는 파퍼팅이 오픈되면서 홀컵을 돌고 나가 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무난히 파를 잡은 고진영에게 세번째 스킨을 내주었다.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다. 박성현에게는 불길한 조짐을 드리워진 통한의 퍼팅이었다. 기세를 탄 고진영은 5번홀(파4)에서 세컨드 샷이 핀 옆을 살짝 지나는 이글성 어프로치를 한 뒤 버디 퍼팅에 성공, 4번째 스킨을 잡았다. 스킨 승부 4-1, 상금은 800만원 대 200만원으로 고진영이 여유있게 리드를 잡아 나갔다.
짧은 파4 6번홀에서 고진영은 원온을 했지만 내리막 퍼팅에 걸려 3퍼트를 했고, 그린을 놓쳤던 박성현은 러닝 어프로치를 핀에 잘 붙여 2m 버디퍼팅을 성공시켜 두번째 스킨 200만원 상금을 벌었다. 박성현은 한 홀을 만회했지만 스킨 승부 4-2, 상금 800만원대 400만원으로 고진영이 계속 앞섰다.
홀당 상금이 400만원으로 늘어난 7번홀서 박성현은 파를 잡아 보기에 그친 고진영을 제치고 400만원을 추가, 총상금이 800만원으로 고진영과의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8번홀(파3)에서 나란히 파온에 성공했으나 박성현이 5m 버디퍼팅을 집어넣어 400만원을 추가, 재역전에 성공했다. 9번홀에서는 나란히 3온에 성공했으나 버디 퍼팅을 성공하지 못해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9개홀, 박성현과 고진영 17번, 18번홀에서 버디 사냥으로 승부 원점

후반 첫 승부인10번홀은 퍼팅 대결로 압축됐다. 나란히 파온에 성공한 두 선수의 볼은 핀 오른쪽 내리막 비슷한 지점에 있었다. 먼저 내리막 퍼팅을 시도한 고진영은 버디를 잡아 물꼬를 텄다. 고진영의 라인을 참고했던 박성현은 살짝 홀컵 오른쪽을 살짝 스쳐 지나며 버디에 실패했다. 고진영은 9번홀에서 이월된 상금 400만원까지 보태며 단숨에 상금 1600만원이 돼 박성현을 우위를 점했다. 11번홀에서는 나란히 2온뒤 모두 파를 잡는 바람에 세이브가 돼 상금 400만원은 다음 홀로 넘어갔다. 박성현은 12번홀(파3, 170야드)에서 1000만원을 추가시켜 한 번의 찬스를 걸었다. 박성현 입장에서 걸린 돈은 1800만원. 한방에 역전이 가능하고 멀리 달아날 수 있는 기회였다. 먼저 티샷을 한 고진영은 7번 아이언 풀샷을 했으나 온그린에 실패했다. 박성현은 6번 아이언을 쳤으나 핀을 넘어가며 내리막 라인을 맞았다. 고진영은 러닝어프로치샷을 핀 2m에 붙여 파퍼팅에 성공했고, 박성현은 2퍼트로 파를 잡아 승부는 무승부가 됐다. 이월상금 1800만원과 홀상금 600만원 등 총상금 2400만원이 걸리게 된 13번홀은 승부처가 됐다. 둘은 나란히 그린에 올려놓았다.박성현 버디퍼팅은 핀 30cm 앞에서 섰다. 이에반해 고진영은 평탄한 라인의 오르막 퍼팅을 버디로 연결시켜 2400만원을 거머쥐었다. 고진영의 상금은 4000만원으로 늘어났다.
14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박성현이 한 홀을 만회, 600만원을 추가했다. 박성현은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2개홀 연속해서 이겨 쉽게 승부를 내지는 않는 모습이었다. 중간 합계 4000만원대 2400만원. 16번홀에서 파로 무승부를 기록한 뒤 고진영이 17번홀(파3)에서 찬스를 걸면서 최대 승부를 벌였다.걸린 상금은 2600만원. 박성현은 내리막 6~7m 거리의 버디퍼팅을 극적으로 집어넣어 단숨에 총상금이 5000만원이 돼 역전에 성공했다. 고진영은 파에 그쳤다.
1000만원이 걸린 18번홀에서 고진영은 파온를 한 뒤 5m 가량의 버디 퍼팅을 극적으로 성공시켜 파에 머문 박성현과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