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우즈도 부러진 다리로 우승했는데.." 라라사발, 유러피언투어 개막전 우승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12-02 11:17

트위터
0
center
파블로 라라사발. 사진=AP뉴시스
파블로 라라사발(스페인)이 유러피언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서 4년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1일(이하 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레레인의 레오파드 크리크 골프리조트(파72)에서 유러피언투어 알프레드 던힐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유로) 최종라운드가 치러졌다.

3타 차 선두로 출발한 라라사발은 버디 5개와 보기 6개, 더블 보기 1개를 기록하며 3오버파로 타수를 잃었다.

하지만 라라사발을 역전한 선수는 없었고, 최종합계 8언더파를 기록한 라라사발은 2위에 1타 차로 우승했다.

최종라운드에서 라라사발을 괴롭힌 것은 오른쪽 발가락에 물집이다.

라라사발은 "아침에 일어나서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골프화도 신을 수 없었고, 카트로 걸어가는 것 마저 힘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전반 홀에서만 6타를 잃었던 라라사발은 후반 홀에서 타수를 만회했다. 특히 마지막 4개 홀에서 뒷심을 발휘했다. 15번 홀과 16번 홀, 18번 홀 등 3개 홀에서 버디를 솎아내는 데 성공했다.

라라사발이 다시 힘을 낼 수 있었던 것은 타이거 우즈(미국)다.

라라사발은 "우즈가 2008년 US오픈에서 부러진 다리로 우승한 것을 되새기며 열심히 싸웠다"며 후반 분전에 대해 설명했다.

우즈를 떠올리며 후반 경기에 전념한 라라사발은 12년 전 자신이 데뷔전을 치렀던 코스에서 4년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5승째의 기쁨을 맛봤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장타 2위’ 김지영2의 단단한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 ‘2020 KLPGA 눈여겨볼 선수’ 이소미의 드...

  • [투어프로스윙] ‘루키 돌풍 숨은 강자’ 이가영의 드라이버...

  • [골프입문 100일의 기적⑩]퍼터 연습 전, 꼭 알아야 할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