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준회원’ 김미순,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서 생애 첫 승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24 16:15

트위터
1
center
생애 첫 승을 차지한 김미순. 사진=KLPGA
4 24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72, 5598야드) 전주(OUT), 익산(IN)코스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1차전(총상금 1 , 우승 상금 15백만 )에서 준회원 김미순(50, B&G골프) 생애 우승컵을 안았다.

김미순은 최종일 버디만 3개를 낚으며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5-69)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미순은오늘 전반에는 긴장을 많이 해서 버디 기회는 많았지만 하나도 성공하지 못했다. 후반 들어 중거리 퍼트가 덕분에 우승할 있었다. 아직 실감은 나지 않지만 무척 기쁘다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즌 챔피언스 투어 모든 대회에 출전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히며 "목표를 크게 잡으면 행복하지 않더라. 소박한 목표를 가지고 행복한 골프를 하겠다. 그러다 보면 좋은 결과도 따라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차지원(46) 서예선(48)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김미순과 함께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랐던 유재희는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최종합계 7언더파 137(65-72) 공동 8위에 자리했다.

[정미예 마니아리포트 기자/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서요섭의...

  • [투어프로스윙] 한국여자오픈 우승, ‘작은 거인’ 이다연의...

  • [M직캠] ‘단독선두’ 홍순상 “우승 경쟁 가능...과감한 플...

  • [투어프로스윙] ‘첫 승 노리는 신인왕’ 장은수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