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도전' 조정민 "목표는 우승"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14 07:05

트위터
0
center
조정민. 울산=김상민 기자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조정민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4승에 성큼 다가섰다.

조정민은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보라 컨트리클럽(파72, 6674야드)에서 치러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한 조정민은 단독 2위 박민지에 1타 차 단독 선두다.

지난 1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기록하며 박민지와 공동 선두로 출발했던 조정민은 2라운드에서 박민지를 1타 차로 따돌렸다.

두 선수는 1, 2라운드를 한 조로 플레이했는데, 2라운드 초반에는 박민지가 앞서나갔다.

조정민은 1번 홀(파4)에서 보기, 3번 홀(파4)에서 버디, 5번 홀(파4)에서 보기, 8번 홀(파4)에서 버디 등 전반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기록하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박민지는 전반 5번 홀과 9번 홀(파4)에서 버디를 솎아내며 2타를 줄였다. 이어 10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단독 선두로 질주했다. 하지만 박민지는 11번 홀(파4)에서 보기, 4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고, 박민지가 흔들리자 조정민이 살아났다.

조정민은 15번 홀(파5)부터 17번 홀(파3)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으로 뛰어올랐다. 비록 18번 홀(파4)에서 아쉬운 보기가 기록됐지만, 단독 선두로 2일 연속 리더보드 최상단을 지켰다.

지난주 KLPGA투어 국내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조정민은 이번 대회에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에 도전한다.

국내 개막전을 앞두고 실시한 동계훈련에서 새로운 코치와 함께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는 것에 집중해 훈련을 했다"고 밝힌 조정민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는 비결에 대해 "대회 중에 코치님과 항상 내기를 한다. 오늘의 내기는 온 그린 14개와 퍼트수 20여개를 기록하는 것인데, 오늘은 성공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최종라운드 목표는 우승인데, 내기에 성공하면서 우승까지 하면 금상첨화라고 생각한다"라고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며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는데, 비가 바람보다 낫다고 생각한다. 비가 너무 많이 오지만 않으면 그린이 젖으면서 그린 스피드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내일 경기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같다"고 했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디오픈 직행’ 황인춘의 드라이버 스윙

  • [M직캠]‘시즌 2승’ 조정민 “골프, 개인스포츠인 줄 알았...

  • [M직캠]‘상금 117위’ 한상희 “시드유지 생각? 잘 안했다...

  • [투어프로스윙]‘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서요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