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울산의 폭풍 영입, 이번에는 국대 출신 황일수

김동욱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30 12:39

트위터
0
center
황일수. (사진=울산 현대 제공)
울산 현대가 이번에는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황일수(31)를 영입했다.

울산은 30일 "측면 공격수 황일수를 영입해 측면 기동성을 높였다"고 전했다. 황일수는 중국 슈퍼리그 옌볜 푸더에서 활약하다가 울산에 새 둥지를 틀었다.

황일수는 2010년 대구에서 데뷔해 제주와 상주, 다시 제주를 거쳐 지난해 6월에는 국가대표로도 발탁됐다. 이후 지난해 7월 중국 옌볜으로 둥지를 옮겼다. K리그 통산 성적은 218경기 35골 32도움.

옌볜에서 8경기 출전에 그쳤고, 외국인 제도 변화로 다시 K리그로 컴백했다.

황일수는 "(옌볜과 계약 해지 후) 여러 팀에서 제의가 있었지만, 울산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연락했다"면서 "또 축구 명가라는 점과 제시한 앞으로의 비전이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울산 입단 후 오르샤, 김인성, 김승준 등과 좌우 측면 공격수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황일수의 장점은 역시 황볼트라는 애칭답게 빠른 발.

황일수는 같은 포지션에 좋은 선수들이 너무 많다. 물론 선의의 경쟁도 해야겠지만, 무엇보다 융화된 모습으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황볼트라는 애칭이 내 이름 같아서 너무 좋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2017년 울산이 FA컵 우승을 차지하며 명가 부활을 알렸다. 2018년 역시 명가 재건의 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지난해 우승한 FA컵 이외에 K리그와 ACL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수 있게 일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일수는 이미 팀에 합류해 2018시즌을 준비 중이다.

한편 울산은 박주호를 시작으로 일본 국가대표 출신 도요다 요헤이, 임종은, 주니오 영입에 이어 황일수까지 합류시키며 우승에 도전한다.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