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90]LG 우승의 주역, 서용빈과 허문회의 '엇갈린 운명'

입단 당시만 해도 '허문회 우위', 현역 시절은 '서용빈 판정승'

김현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4-02-23 18:00

0
center
▲LG시절의서용빈코치(사진좌)와넥센허문회코치(사진우).사진│LG트윈스,넥센히어로즈
[마니아리포트 김현희 기자]1980년대 까지만 해도 프로야구는 대부분 ‘남성’의 전유물이었다. 퇴근 이후에 야구장에 들러 프로야구 경기를 관람한 이후 귀가하는 것이 남성 직장인들의 유일한 희망이기도 했다. 이러한 판도가 서서히 달라진 것은 1990년대 부터였다. 이제 야구선수들 중에서도 ‘외모와 실력’을 동시에 겸비한 이들이 나타났기 때문이었다. 특히, 1994년에는 LG 트윈스가 절묘한 신-구 조화를 일궈내며 우승을 차지하자 적지 않은 여성 팬들이 야구장을 찾기 시작했다. ‘꾀돌이’ 유지현은 발 빠른 야구를 선보이며 주가를 올렸고, ‘훈남’ 서용빈은 신인으로는 드물게 사이클링을 기록했던 이였다. 여기에 신일고를 졸업한 ‘꽃미남 스타’ 김재현의 존재는 잠재되어 있던 서울 여성 야구팬들의 수요를 늘릴 수 있는 기폭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우완 신인 인현배 역시 데뷔 첫 해에 10승을 거두면서 일단 실력으로 먼저 야구팬들 앞에 나타났고, 대학시절 최고의 대형 좌타자로 이름났던 허문회 역시 시즌 전부터 많은 기대를 품게 했던 이였다. 사상 유래 없는 신인 잔치 속에서 LG는 압도적인 승률을 바탕으로 거뜬하게 정규시즌 1위를 기록했다.

엇갈린 운명, 서용빈과 허문회

그런데 이와 관련하여 다소 흥미로운 부분이 있다. LG는 1994 시즌을 앞두고 프랜차이즈 스타인 1루수 김상훈을 해태(KIA 타이거즈 전신)로 보내는 트레이드를 단행한 바 있다. 그리고 그들이 데려 온 선수가 바로 3루수 한대화였다. 이미 1993 시즌에 빙그레(한화 이글스 전신)로부터 같은 포지션의 조양근을 영입했던 LG로서는 다소 뜻밖의 선택이었다. 아니다 싶을 경우 주로 지명 타자로 나섰던 이병훈을 써도 무방했지만, 그마저 김상훈과 함께 해태로 떠나면서 말 그대로 LG의 1루수 자리는 무주공산이었다.

그래서 이광환 당시 LG 감독이 생각할 수 있었던 것은 신인들의 파격적인 기용이었다. 이미 김재박이 떠난 자리에는 유지현이 자리를 잡고 있었고, 노쇠화가 진행 중이었던 외야 한 자리는 김재현이 차지하고 있었다. 그리고 주인 없는 1루 자리에는 대학 최고의 거포, 허문회가 낙점될 것이라고 보는 이들이 많았다. 경성대 시절, 4할 타율을 기록하며 그 해 대학 최고의 타자로 우뚝 선 그를 그냥 지나친다는 것도 넌센스였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포스트 김상훈’은 서용빈의 차지였다.

1994 신인지명 회의에서 가장 늦은 2차 6번에 입단한 서용빈은 허문회에 비해 크게 알려지지 않은 유망주였다. 허문회가 해태에 2차 1번 지명을 받은 이후 ‘김상훈-한대화 트레이드’의 사전 협의에 따라 지명권을 양도받아 LG로 온 것과는 사뭇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그러나 서용빈은 특유의 끈기를 바탕으로 훈련량을 남들의 배 이상을 늘렸고, 이는 곧바로 이광환 감독의 눈에 들기 시작했다. 당시 스프링캠프를 찾은 재일동포 야구 선수 출신 장훈씨가 서용빈을 향하여 “넌 타격 폼에 특별한 단점은 없다.”라고 조언한 것도 그의 잠재력을 끌어 올리게 된 계기가 됐다. 이에 서용빈은 한 번 찾아 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사이클링’을 기록하는 이변을 연출하며 ‘붙박이 1루수’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하지만 허문회도 만만치 않았다. 그 해 51경기에 주로 대타로 출전하면서 타율 0.304로 나름 쏠쏠한 활약을 펼쳤기 때문이었다. 이후에도 꾸준히 대타로서 제 몫을 다 했던 그는 2001 시즌을 앞두고 롯데로 트레이드 됐지만, 2년 만에 다시 친정팀으로 복귀했다. 현역 시절 단 한 번도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했지만, 든든한 백업 요원으로 활약한 부분까지 간과되어서는 곤란하다. 그는 2003 시즌을 마지막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는데, 그가 10시즌 동안 거두었던 성적은 타율 0.269, 274안타, 20홈런, 129타점에 이르렀다.

한편 서용빈은 1997 시즌까지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다가 병역 문제로 2년간 그라운드를 떠나 있어야 했는데, 공백기간에도 불구하고 2000년 돌아왔을 때 그는 100경기에서 0.274의 타율을 기록하고 있었다. 이러한 모습은 2002년까지 지속됐고, 사실상 여기에서 서용빈의 현역 생활은 끝난 셈이었다. 2005년과 2006년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지만, 두 시즌 합쳐 47경기 출장에 그쳤기 때문이었다. 끝은 화려하지 못했지만, 그는 2006년까지 총 9시즌을 소화하며 통산 타율 0.290, 760안타, 22홈런, 350타점을 기록했다.

입단 당시 큰 주목을 받았던 대형 타자 허문회와 프로 입문 자체만으로도 큰 영광이었던 서용빈의 운명은 이렇게 나뉘어졌다. 올해에는 서용빈 코치가 해외 연수로 잠시 자리를 비운 반면, 허문회 코치는 2013 시즌 이후 2년째 넥센에서 타격 코치를 맡게 됐다. 공교롭게도 둘 모두 은퇴 이후 타격 코치로서 각자의 소속팀에서 인정받는 지도자로 거듭나고 있다는 공통분모를 안고 있다.

[eugenephil@daum.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단독]허구연 KBO 제24대 신임 총재 단독 인터뷰, "팬 퍼스...

  • 정확한 아이언 플레이를 위한 올바른 던지기 연습 방법 wit...

  • 다시 한번 체크해보는 퍼팅의 기본자세 with 안희수 투어프...

  • 좋은 스윙을 위한 나만의 코킹 타이밍 찾기 with 김영웅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