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화)

야구

다저스, 23세 파헤스 '폭주'에 텍사스에 분패...3루 코치 스톱 사인 무시하고 홈에 질주하다 '횡사'

2024-06-13 15:23

앤디 파헤스
앤디 파헤스
3루 코치는 그냥 있는 게 아니다. 벤치의 사인을 타자에게 정확하게 전달하는 일과 함께 타자의 주루를 관리한다. 특히 주자가 1, 2루에 있을 때는 판단을 잘해야 한다. 타구를 보며 3루를 돌아 홈으로 가라고 할지, 3루에서 멈춰야 할지를 판단한다. 타자들은 3루 코치의 신호를 보며 주루한다.

그런데 LA 다저스의 신예 23세 앤디 파헤스는 3루 코치의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독단으로 홈으로 질주하다 횡사했다.

13일(한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서 열린 다저스 대 텍사스 레인저스전.

9회 말 1-3으로 뒤진 다저스가 2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타석에 들어선 제이슨 헤이워드는 우중간 2루타를 쳤다. 2루 주자 월 스미스는 득점했다. 그런데 1루 주자 파헤스는 3루 코치 디노 이벨의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홈으로 돌진했다. 그러나 텍사스 포수 조나 하임에게 태그아웃되고 말았다. 동점 기회를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날리고 만 것이다.

다저스 감독 데이브 로버츠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경기는 그대로 끝이 났다.

이기고 있을 때는 애교로 봐줄 수 있지만 이날 파헤스는 '역적'이 됐다. 모든 매체들이 그의 무리한 주루를 비판했다.

다저스 내이션은 "파헤스가 아예 3루 코치를 보지도 않고 뛰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경기세서 전 다저스 코리 시거는 텍사스 이적 후 처음으로 다저스타디움을 찾아 친정 팀에 비수를 꽂았다.

2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시거는 팀이 0-1로 뒤진 5회 초 1사 1, 2루에서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를 두들겨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는 1회 말 텍사스 선발 존 그레이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시즌 17호 홈런이었다.

[강해영 마니아타임즈 기자/hae2023@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