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수)

스포츠

현대건설, 3연승 질주.. GS칼텍스를 벼랑 끝으로 밀어냈다

2024-02-29 01:01

현대건설, 3연승 질주.. GS칼텍스를 벼랑 끝으로 밀어냈다


프로배구 여자부 1위현대건설이 28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홈 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점수 3-0(25-19 25-21 25-23)으로 완파했다.

3연승을 달린 현대건설은 24승 7패, 승점 72를 마크하면서 2위 흥국생명(24승 7패·승점 67)과 격차를 더 벌렸다.

반면 4위 GS칼텍스는 17승 15패, 승점 48에 머물면서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GS칼텍스는 4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3위 정관장(18승 14패·승점 56)에 8점 뒤진다.

프로배구 준플레이오프는 3위와 4위의 승점 차가 3 이하일 때 성사된다.

현대건설은 1, 2세트를 손쉽게 가져왔다.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했던 GS칼텍스는 1세트에서만 7개 팀 범실을 기록하는 등 압박감을 이겨내지 못한 모습이었다.

현대건설은 1세트를 25-19, 2세트는 25-21로 가져왔다.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는 1, 2세트에서 9점씩을 올려 공격을 이끌었다.

GS칼텍스도 외국인 선수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가 2세트까지 20점을 기록했지만, 실바 외에 5득점 이상을 한 선수가 없을 만큼 공격이 한 군데로 몰렸다.

3세트는 비교적 치열했다. 현대건설은 승부처에서 최대 강점인 중앙 높이를 활용했다.

미들블로커 양효진은 17-17에서 상대 허를 찌르는 밀어 넣기 공격으로 득점했고, 18-18에서도 중앙에서 강타를 때려 성공했다.

19-18에선 모마가 상대 팀 실바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현대건설은 22-20에서 한미르의 서브 에이스로 승기를 잡았다.

모마는 블로킹 2개, 서브 에이스 1개를 합해 25득점 했다. 양효진도 블로킹 2개를 합쳐 15득점으로 활약했다.

그동안 어깨부상으로 빠져있던 현대건설의 아시아쿼터 선수 위파위 시통(등록명 위파위)은 2세트와 3세트에 교체 출전해 수비에 힘을 실었다. /연합뉴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