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목)

스포츠

프로배구 1위 현대건설, 최근 하락세 극복하고 선두 자리 지켰다.

-남자부 1위 대한항공은 5연승 행진

2024-02-18 07:32

프로배구 현대건설 선수단
프로배구 현대건설 선수단
최근 하락세를 타던 프로배구 여자부 1위 현대건설이 천신만고 끝에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힘겹게 선두 자리를 지켰다.

현대건설은 17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6위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점수 3-2(19-25 25-22 22-25 25-19 16-14)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22승 7패 승점 67을 기록하면서 2위 흥국생명(23승 6패 승점 64)과 격차를 승점 3 차이로 벌렸다.

현대건설의 최근 팀 분위기는 암울했다. 아시아쿼터 선수인 위파위 시통(등록명 위파위)이 어깨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는 등 악재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팀 성적도 좋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1월에 치른 모든 경기에서 승리했지만, 2월 이후 펼친 3경기에선 1승 2패를 거뒀다.

이날 경기도 쉽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약체로 꼽히는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고전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를 손쉽게 내준 뒤 2세트를 잡아내 동률을 만들었고, 다시 3세트를 내줬다.

4세트에선 모마 바소코 레티치아(등록명 모마)와 정지윤의 활약으로 힘겹게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는 치열했다. 현대건설은 11-8로 앞서며 승기를 잡는 듯했으나 양효진이 엉뚱한 곳으로 밀어넣기 공격을 하는 큰 실수를 하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현대건설은 13-12에서 다시 뼈아픈 범실을 기록했다. 높게 넘어온 공을 이다현과 모마가 우물쭈물하다 받지 못해 동점을 허용했다.

최악의 상황이었지만, 현대건설은 우여곡절 끝에 승리를 거뒀다.

모마가 13-13에서 쳐내기 공격으로 천금 같은 득점을 기록했고, 14-14에선 정지윤이 침착하게 공격을 성공하며 앞서갔다.

그리고 15-14에서 이다현이 상대 팀 배유나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내며 승부를 마무리했다.

모마는 28득점을 올렸고, 양효진이 24점, 정지윤은 15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도로공사 외국인 선수 반야 부키리치(등록명 부키리치)는 무려 37점을 올리는 등 공격을 도맡았으나 팀 패배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프로배구 대한항공 선수단
프로배구 대한항공 선수단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1위 대한항공이 2위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2(26-28 23-25 25-19 25-17 15-12)로 승리하며 1위 수성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5연승을 달리면서 19승 11패 승점 58로 2위 우리카드(19승 10패 승점 56)와 격차를 승점 2 차이로 벌렸다.

우리카드는 1위 탈환 기회를 아쉽게 놓쳤고 4연승 행진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대한항공은 1,2세트를 내줬으나 한선수 대신 세터 유광우를 투입한 3,4세트를 잡아내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경기는 접전으로 이어졌고, 대한항공은 13-12에서 상대 팀 세터 한태준의 범실로 천금 같은 점수를 얻으며 승부를 갈랐다.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무라드 칸(등록명 무라드)과 정한용은 각각 21점씩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쇼!이슈

마니아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