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볼트' 콜먼, 도핑 징계로 도쿄올림픽 출전 못한다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6 20:05

0
center
도핑 관련 징계로 도쿄올림픽 출전이 불발된 콜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스트 볼트 시대'의 선두 주자였던 크리스천 콜먼(25·미국)이 도핑 테스트 기피 혐의로 1년 6개월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아, 도쿄올림픽 출전이 불발됐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16일 콜먼의 자격 정지 기간을 '1년 6개월'로 확정했다.

세계육상연맹의 독립기구인 선수윤리위원회(AIU)가 지난해 10월 콜먼에게 부과한 '2년'보다 자격 정지 기간이 6개월 줄었다.

하지만 2020년 5월 15일부터 자격이 정지된 콜먼은 '6개월 감경'에도 올해 11월 14일까지는 육상 선수 자격을 잃는다.

이에따라 올해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도 뛸 수 없다.

콜먼은 1년 사이에 3차례 도핑 테스트를 기피한 혐의로 장계를 받았다.

콜먼은 '육상 황제' 우사인 볼트가 은퇴하고 처음 열린 메이저대회,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9초76으로 우승했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역사상 두 번째 빠른 기록이었다.

9초76은 2009년 베를린 대회에서 볼트가 9초58을 기록하며 우승한 이후 세계선수권 100m 결선에서 나온 가장 좋은 기록이다. 9초58은 여전히 세계기록으로 남아 있다.

콜먼의 도핑 테스트 기피 의혹은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 직전에 불거졌다.

그러나 미국반도핑위원회(USADA)가 징계를 유예하면서 콜먼은 도하 세계선수권 무대에 올랐고, 100m 우승을 차지했다.

콜먼의 다음 목표는 올림픽 금메달이었다. 하지만 CAS가 콜먼의 자격 정지 기간을 1년 6개월로 확정하면서 콜먼은 올림픽행은 무산됐다.

콜먼은 "나는 매일 도핑 테스트를 받을 수도 있다"고 항변했지만, 2019년 3차례 도핑 테스트를 기피한 과거를 되돌릴 수는 없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세컨샷 공략을 위한 기준 거리 측정법 with 한지민 프로

  • 비거리 늘리는 정확한 다운스윙 동작 만들기 with 은희성 프...

  •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오버스윙 원인과 교정 방법 with 우승...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