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보다 내 건강이 먼저다' 브루클린 센터 앨드리지, 심장 이상으로 돌연 은퇴 선언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6 15:00

0
center
라마커스 앨드리지
[AP=연합뉴스]
'내 건강이 더 중요하다. '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의 센터 라마커스 앨드리지(36)가 건강 문제를 이유로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앨드리지는 16일(한국시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NBA에서 은퇴하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경기 나는 불규칙한 심장 박동을 느끼며 뛰어 걱정을 많이 했다"며 "다음 날 팀에 얘기해 병원에 다녀왔다. 지금은 나아졌으나 당시 경기에서 심장의 느낌은 살면서 겪은 가장 무서운 일이었다"며 은퇴 결정의 배경을 전했다.

2006년 NBA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시카고 불스에 지명된 뒤 트레이드를 통해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앨드리지는 7차례나 NBA 올스타에 뽑힌 빅맨이다.

2015-2016시즌부터는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다 지난달 브루클린으로 팀을 옮겨 이달 초부터 뛰던 중이었다.


브루클린 소속으로는 11일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전까지 5경기에 나섰다.

이후 14일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의 경기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는 무관한 컨디션 난조를 이유로 원정에서 제외됐고, 15일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원정 경기에도 나서지 않았는데 은퇴 선언으로 원인이 밝혀진 셈이다.

앨드리지는 "15년 동안 농구를 우선에 둬 왔으나 이제 나의 건강과 가족을 먼저 챙겨야 할 시간"이라고 밝혔다.

그는 통산 정규리그 1천29경기에서 평균 19.4점 8.2리바운드를 남겼다.다.

ESPN은 앨드리지가 2007년 심장 질환의 일종인 '볼프-파킨슨-화이트 증후군' 진단을 받은 적이 있다며 최근 증상이 이와 관련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보도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치킨윙 방지하는 빈스윙 연습 방법 with 한지민 프로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