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그리거, 성폭행 사건 9개월만에 기각. 7월11일 라스베이거스 관중앞서 포이리에와 3차전

이신재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1-04-16 07:00

0
UFC스타 코너 맥그리거의 성폭행 사건이 증거 부족으로 기각되었다.
center

15일 프랑스 검찰은 “맥그리거의 성폭행 및 성추행 사건을 DNA검사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조사했으나 범죄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충분하지 않아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맥그리거 기획사의 카렌 케슬러 대표가 TMZ등 외신에 밝힌 바에 따르면 프랑스 수사당국이 9개월 여간 DNA증거 등을 바탕으로 치밀하게 수사했으나 드러난 증거물로는 범죄를 구성하거나 기소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맥그리거는 지난 해 9월 술집 밖 자신의 차 안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20대 여성의 고소와 외설적인 노출 등으로 코르시카섬에서 체포되었다가 바로 석방되었다. 그러나 매그리거의 성추행 파문이 처음이 아니어서 세간의 관심이 집중 되었다.

맥그리거측은 처음부터 강력하게 부인,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당시 “정말 화 난다. 맥은 더 이상 기삿거리나 돈을 뜯어내기 위한 먹이 감이 아니다”고 했던 맥의 매니저 오디 아타는 이번에 사건이 종결되자 “진실을 믿어 달라. 7월 11일 UFC264를 믿을 때다”고 트윗했다.

맥그리거는 당시의 성추행 혐의로 180km 수상 자전거 자선 경주 대회출전을 포기했다. 수상 자전거로 코르시카에서 모나코까지 가는 행사로 1개월여간준비한 프로젝트였고 이 이벤트를 위해 가족들과 여행 중이었다.


맥그리거는 현재 오는 7월 11일 더스틴 포이리에와의 3차전을 위해 맹훈련중이다. ‘굿 파이팅 재단’ 기부금 문제로 포이리에와 티격태격하는 바람에 경기무산설이 돌았으나 사실이 아니며 예정대로 진행된다.

한편 다나 화이트 UFC회장은 15일 ‘맥그리거와 포이리에가 7월 11일 UFC264 메인이벤트에서 세번째 대결을 벌인다’고 공식 발표했다.

둘은 페더급, 라이트급 라이벌로 현재 승패는 1대 1. 1차전은 맥그리거가 1회 KO승을 거두었으나 지난 1월의 2차전에선 포이리에가 2회 TKO로 승리했다.

UFC264는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관중들 앞에서 열린다.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탑핑 방지하는 연습법 with 은희성 ...

  • 다운스윙 시 올바른 골반 회전 방법 with 우승희 투어프로

  • 초·중·상급자별 맞춤 그린 공략 꿀팁 with 한지민 프로

  • 아이언 번호별 거리 차이 만드는 연습법 with 은희성 프로